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대리 ‘165억 횡령’…2년 동안 몰라
입력 2012.12.22 (09:58) 수정 2012.12.22 (1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전자의 대리급 직원이 내부 서류를 조작하고 165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해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초일류 기업을 자처하는 '관리의 삼성'은 2년 동안이나 해당 직원의 비리를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전자 재무팀 박 모 대리는 2년 전부터 회삿돈을 빼돌리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거래처와의 대금 정산서류를 위조했습니다.

이미 대금 지급이 끝난 거래처의 청구서를 보관하고 있다가 날짜와 금액 부분을 고쳐 새로 청구서가 온 것처럼 꾸며 차명계좌로 돈을 보낸 겁니다.

범행은 점점 더 대담해졌습니다.

7만 2천 원 짜리 출금 전표를 작성해 법인 인감 도장을 찍은 뒤 실제 돈을 찾으러 갈 때는 앞에 숫자를 더 써 넣었습니다.

7만 원 짜리 전표가 9천3백만 원 짜리 전표로 둔갑한 겁니다.

아예 아무 것도 쓰여 있지 않은 백지 출금전표에 법인 인감 도장을 받은 뒤 한 번에 13억 5천만 원을 횡령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빼돌린 돈은 2년 동안 165억 원.

환치기 업자를 통해 해외계좌로 돈을 송금한 뒤 마카오 등에서 원정 도박에 탕진했습니다.

범행 사실을 모르고 있던 삼성전자는 자체 감사에서 적발했다며, 지난달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삼성은 직원이 마음 먹고 위변조할 경우 적발하기 쉽지 않으며 개인적인 범죄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부 관리'에 철저한 것으로 알려진 삼성이 오랫동안 이뤄진 거액의 횡령사건도 막지 못하면서 대외 신인도와 이미지에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삼성전자 대리 ‘165억 횡령’…2년 동안 몰라
    • 입력 2012-12-22 09:58:45
    • 수정2012-12-22 17:57: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삼성전자의 대리급 직원이 내부 서류를 조작하고 165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해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초일류 기업을 자처하는 '관리의 삼성'은 2년 동안이나 해당 직원의 비리를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전자 재무팀 박 모 대리는 2년 전부터 회삿돈을 빼돌리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거래처와의 대금 정산서류를 위조했습니다.

이미 대금 지급이 끝난 거래처의 청구서를 보관하고 있다가 날짜와 금액 부분을 고쳐 새로 청구서가 온 것처럼 꾸며 차명계좌로 돈을 보낸 겁니다.

범행은 점점 더 대담해졌습니다.

7만 2천 원 짜리 출금 전표를 작성해 법인 인감 도장을 찍은 뒤 실제 돈을 찾으러 갈 때는 앞에 숫자를 더 써 넣었습니다.

7만 원 짜리 전표가 9천3백만 원 짜리 전표로 둔갑한 겁니다.

아예 아무 것도 쓰여 있지 않은 백지 출금전표에 법인 인감 도장을 받은 뒤 한 번에 13억 5천만 원을 횡령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빼돌린 돈은 2년 동안 165억 원.

환치기 업자를 통해 해외계좌로 돈을 송금한 뒤 마카오 등에서 원정 도박에 탕진했습니다.

범행 사실을 모르고 있던 삼성전자는 자체 감사에서 적발했다며, 지난달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삼성은 직원이 마음 먹고 위변조할 경우 적발하기 쉽지 않으며 개인적인 범죄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부 관리'에 철저한 것으로 알려진 삼성이 오랫동안 이뤄진 거액의 횡령사건도 막지 못하면서 대외 신인도와 이미지에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