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체국 금고털이’ 경찰, 7년 전에도 범행 가담
입력 2012.12.26 (21:13) 수정 2012.12.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식당벽을 뚫어 우체국 금고를 턴 황당한 사건 기억하시죠.

현직 경찰관이 이 사건에 가담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이 경찰관은 7년 전에도 현금지급기를 털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체국 금고에서 현금 5천2백만 원이 사라지기 4시간 전.

모자를 눌러 쓴 남성이 한밤중에 자전거를 들고 아파트를 나서더니, 7시간이 지난 새벽 5시쯤 돌아와 계단을 오릅니다.

이 남성은 어젯밤 긴급 체포된 여수 상일 파출소 소속 김 모 경사였습니다.

이 CCTV 화면을 토대로 앞서 붙잡힌 박 모씨를 추궁한 결과, 박 씨와 알고 지내던 김 경사가 밖에서 망을 보는 등 범행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재병(여수 경찰서장) : "경찰관 김 모씨는 망을 보고 피의자 박 씨는 금고에서 돈을 꺼내는 등 함께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우체국 관할 파출소 소속인 김 경사는 범행 열흘 전 금융기관 방범 진단을 빙자해 금고가 있는 외벽을 촬영한 뒤 박 씨에게 건넸고, CCTV의 정확한 위치를 사전에 일러주기도 했습니다.

김 경사는 7년 전에도 박 씨와 함께 여수시내 현금 지급기에서 8백만을 훔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습니다.

<녹취> 파출소 관계자 : "솔직히 언론으로 자꾸 나왔을 때는 아닐 거라고 했어요. 우리 직원들은 아니다."

경찰은 김 경사에 대해 특수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사건 발생 11일이 지나서야 박씨를 검거하고 김 경사의 공모 여부도 뒤늦게 밝혀내는 등 수사의 허점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우체국 금고털이’ 경찰, 7년 전에도 범행 가담
    • 입력 2012-12-26 21:14:41
    • 수정2012-12-26 22:11:04
    뉴스 9
<앵커 멘트>

식당벽을 뚫어 우체국 금고를 턴 황당한 사건 기억하시죠.

현직 경찰관이 이 사건에 가담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이 경찰관은 7년 전에도 현금지급기를 털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체국 금고에서 현금 5천2백만 원이 사라지기 4시간 전.

모자를 눌러 쓴 남성이 한밤중에 자전거를 들고 아파트를 나서더니, 7시간이 지난 새벽 5시쯤 돌아와 계단을 오릅니다.

이 남성은 어젯밤 긴급 체포된 여수 상일 파출소 소속 김 모 경사였습니다.

이 CCTV 화면을 토대로 앞서 붙잡힌 박 모씨를 추궁한 결과, 박 씨와 알고 지내던 김 경사가 밖에서 망을 보는 등 범행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재병(여수 경찰서장) : "경찰관 김 모씨는 망을 보고 피의자 박 씨는 금고에서 돈을 꺼내는 등 함께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우체국 관할 파출소 소속인 김 경사는 범행 열흘 전 금융기관 방범 진단을 빙자해 금고가 있는 외벽을 촬영한 뒤 박 씨에게 건넸고, CCTV의 정확한 위치를 사전에 일러주기도 했습니다.

김 경사는 7년 전에도 박 씨와 함께 여수시내 현금 지급기에서 8백만을 훔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습니다.

<녹취> 파출소 관계자 : "솔직히 언론으로 자꾸 나왔을 때는 아닐 거라고 했어요. 우리 직원들은 아니다."

경찰은 김 경사에 대해 특수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사건 발생 11일이 지나서야 박씨를 검거하고 김 경사의 공모 여부도 뒤늦게 밝혀내는 등 수사의 허점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