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진실·최진영·조성민까지…’ 비운의 가족사
입력 2013.01.06 (21:04) 수정 2013.01.06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최진실, 최진영 남매에 이어 조성민 씨까지.

한때 가족이었던 세 사람 모두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톱스타와 유명 야구선수였던 이들 가족의 비운의 삶을 유동엽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2000년 12월 5일, 조성민 씨와 최진실 씨의 결혼식.

일본에서 활약하던 야구선수와 당대 최고 배우의 결혼식은 모두의 관심속에 치러졌습니다.

<인터뷰> 故 조성민 : "지금 나의 벅차 오르는 가슴을 전부 표현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2년 만인 2002년, 결혼 생활이 파경을 맞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04년에는 조성민 씨가 가정폭력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우여곡절까지 겪었고, 이해 이들의 결혼생활은 막을 내렸습니다.

<녹취> 故 최진실(2004년 8월) : "다시는 이런 모습 보여드리기 싫었는데 이렇게 되네요. 죄송합니다."

재기에 성공했던 최진실 씨가 2008년 목숨을 끊은 뒤에는 남은 두 아이의 양육권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故 조성민(故 최진실 전 남편) : "앞으로 아이들에 대한 권리, 즉 양육권.법률행위 대리권.재산관리권 등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점을 밝힙니다."

아빠가 돼주겠다던 아이들의 외삼촌 최진영 씨가 누나 뒤를 따르고 아버지 조성민씨 마저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상황.

이제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는 아픈 기억을 간직하게 된 12살, 10살 두 아이와 외할머니만이 세상에 남았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최진실·최진영·조성민까지…’ 비운의 가족사
    • 입력 2013-01-06 21:06:26
    • 수정2013-01-06 21:56:45
    뉴스 9
<앵커 멘트>

고 최진실, 최진영 남매에 이어 조성민 씨까지.

한때 가족이었던 세 사람 모두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톱스타와 유명 야구선수였던 이들 가족의 비운의 삶을 유동엽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2000년 12월 5일, 조성민 씨와 최진실 씨의 결혼식.

일본에서 활약하던 야구선수와 당대 최고 배우의 결혼식은 모두의 관심속에 치러졌습니다.

<인터뷰> 故 조성민 : "지금 나의 벅차 오르는 가슴을 전부 표현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2년 만인 2002년, 결혼 생활이 파경을 맞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04년에는 조성민 씨가 가정폭력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우여곡절까지 겪었고, 이해 이들의 결혼생활은 막을 내렸습니다.

<녹취> 故 최진실(2004년 8월) : "다시는 이런 모습 보여드리기 싫었는데 이렇게 되네요. 죄송합니다."

재기에 성공했던 최진실 씨가 2008년 목숨을 끊은 뒤에는 남은 두 아이의 양육권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故 조성민(故 최진실 전 남편) : "앞으로 아이들에 대한 권리, 즉 양육권.법률행위 대리권.재산관리권 등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점을 밝힙니다."

아빠가 돼주겠다던 아이들의 외삼촌 최진영 씨가 누나 뒤를 따르고 아버지 조성민씨 마저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상황.

이제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는 아픈 기억을 간직하게 된 12살, 10살 두 아이와 외할머니만이 세상에 남았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