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월드뉴스] 남성의 나이, 손주의 발달장애에 영향
입력 2013.03.26 (11:04) 수정 2013.03.26 (13:2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초등학생 50명 가운데 한 명이 발달장애를 앓을 정도로 발달장애아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할아버지의 나이가 손주의 발달장애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스웨덴의 한 연구팀은 할아버지의 나이가 많을수록 손주가 발달장애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내놨습니다.

바로 유전자 변이 때문입니다.

<인터뷰> 게리 도슨(박사) : “할아버지의 변이 유전자가 아버지로, 다시 그 자녀로 유전돼 발달장애에 영향을 줍니다.”

남성은 여성과 달리 생식세포가 평생 분열을 하는데요.

이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변이 유전자도 증가합니다.

아이를 낳는 시점에 아빠의 나이가 많을수록 자녀에게 더 많은 변이 유전자를 물려준다는 의미입니다.

변이 유전자는 발달장애 발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DNA가 대를 이어서 유전되기 때문에 출산 시점에 할아버지의 나이가 많으면 손주가 발달장애를 겪을 가능성도 커진다는 주장입니다.
  • [지구촌 월드뉴스] 남성의 나이, 손주의 발달장애에 영향
    • 입력 2013-03-26 11:05:08
    • 수정2013-03-26 13:26:2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 초등학생 50명 가운데 한 명이 발달장애를 앓을 정도로 발달장애아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할아버지의 나이가 손주의 발달장애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스웨덴의 한 연구팀은 할아버지의 나이가 많을수록 손주가 발달장애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내놨습니다.

바로 유전자 변이 때문입니다.

<인터뷰> 게리 도슨(박사) : “할아버지의 변이 유전자가 아버지로, 다시 그 자녀로 유전돼 발달장애에 영향을 줍니다.”

남성은 여성과 달리 생식세포가 평생 분열을 하는데요.

이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변이 유전자도 증가합니다.

아이를 낳는 시점에 아빠의 나이가 많을수록 자녀에게 더 많은 변이 유전자를 물려준다는 의미입니다.

변이 유전자는 발달장애 발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DNA가 대를 이어서 유전되기 때문에 출산 시점에 할아버지의 나이가 많으면 손주가 발달장애를 겪을 가능성도 커진다는 주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