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군 최고사령부 성명 “1호 전투태세 진입”
입력 2013.03.26 (19:02) 수정 2013.03.26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군이 대규모 상륙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1호 전투태세에 진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이 최고 수준의 전투 준비태세를 갖춘 것으로 보인다며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국방부 연결합니다.

은준수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지요.

<리포트>

네, 북한군은 오늘 최고 사령부 성명을 통해 1호 전투 근무 태세에 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 원산에서 북한 해군과 육군의 대규모 상륙 훈련을 참관한 지 하루만입니다.

북한 최고사령부는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대응의지를 군사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 등에 있는 미군기지와 남한 등이 타격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또 미군의 B-52 전력 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에 진입해 북한에 대한 실전 핵 타격 연습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포병군 1호 전투근무태세는 북한군의 가장 높은 전투 준비태세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1호라는 용어를 사용한 점으로 미뤄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명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배경과 의도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지만 국지도발 등에 대비해 강화된 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北, 군 최고사령부 성명 “1호 전투태세 진입”
    • 입력 2013-03-26 19:04:20
    • 수정2013-03-26 19:50:24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군이 대규모 상륙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1호 전투태세에 진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이 최고 수준의 전투 준비태세를 갖춘 것으로 보인다며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국방부 연결합니다.

은준수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지요.

<리포트>

네, 북한군은 오늘 최고 사령부 성명을 통해 1호 전투 근무 태세에 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 원산에서 북한 해군과 육군의 대규모 상륙 훈련을 참관한 지 하루만입니다.

북한 최고사령부는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대응의지를 군사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 등에 있는 미군기지와 남한 등이 타격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또 미군의 B-52 전력 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에 진입해 북한에 대한 실전 핵 타격 연습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포병군 1호 전투근무태세는 북한군의 가장 높은 전투 준비태세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1호라는 용어를 사용한 점으로 미뤄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명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배경과 의도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지만 국지도발 등에 대비해 강화된 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