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겨 꿈나무들 급증 “연아 언니처럼”
입력 2013.04.01 (21:52) 수정 2013.04.01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우승이후 처음으로 국내대회가 열렸는데요,

김연아의 복귀와 함께 피겨 꿈나무들의 숫자가 다시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연소 참가자인 8살 지원이의 깜찍한 연깁니다.

두번이나 엉덩방아를 찧고도, 꿋꿋하게 일어섭니다.

첫 출전한 전국대회, 피겨는 지원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습니다.

<인터뷰> 모지원 : "연아언니처럼 열심히 타고 싶어요."

이처럼 김연아의 복귀이후, 초등학생 초급 참가자수는 무려 15%가 증가했습니다.

전체 참가자가 230명에 달하면서, 종별 선수권 사상 최초로 대회도 5일동안 진행됩니다.

경기전, 태릉에서 훈련중인 김연아를 직접 본 꿈나무들은 더욱 더 힘을 내 출전을 준비합니다.

<녹취> "(안떨려?) 네..(연습했던 대로 알았지?)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지만, 피겨 선수의 길은 험난합니다.

지상훈련을 통해 체력도 키워야 하고, 빙상장까지 장거리 이동도 감수해야 합니다.

국가대표 최고참 선배가 된 김연아는 그래서 꿈나무들의 끈기를 강조합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보기에는 예쁘고 아름답지만 이렇게 되기까지 고통의 시간들이 있기때문에 잘 이겨내서."

김연아의 복귀로 또한번 도약의 발판을 맞이한 한국 피겨, 꿈나무들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과 인프라를 점검해야 할 시점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피겨 꿈나무들 급증 “연아 언니처럼”
    • 입력 2013-04-01 21:53:43
    • 수정2013-04-01 22:15:28
    뉴스 9
<앵커 멘트>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우승이후 처음으로 국내대회가 열렸는데요,

김연아의 복귀와 함께 피겨 꿈나무들의 숫자가 다시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연소 참가자인 8살 지원이의 깜찍한 연깁니다.

두번이나 엉덩방아를 찧고도, 꿋꿋하게 일어섭니다.

첫 출전한 전국대회, 피겨는 지원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습니다.

<인터뷰> 모지원 : "연아언니처럼 열심히 타고 싶어요."

이처럼 김연아의 복귀이후, 초등학생 초급 참가자수는 무려 15%가 증가했습니다.

전체 참가자가 230명에 달하면서, 종별 선수권 사상 최초로 대회도 5일동안 진행됩니다.

경기전, 태릉에서 훈련중인 김연아를 직접 본 꿈나무들은 더욱 더 힘을 내 출전을 준비합니다.

<녹취> "(안떨려?) 네..(연습했던 대로 알았지?)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지만, 피겨 선수의 길은 험난합니다.

지상훈련을 통해 체력도 키워야 하고, 빙상장까지 장거리 이동도 감수해야 합니다.

국가대표 최고참 선배가 된 김연아는 그래서 꿈나무들의 끈기를 강조합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보기에는 예쁘고 아름답지만 이렇게 되기까지 고통의 시간들이 있기때문에 잘 이겨내서."

김연아의 복귀로 또한번 도약의 발판을 맞이한 한국 피겨, 꿈나무들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과 인프라를 점검해야 할 시점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