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 공장서 감기약으로 마약 제조 적발
입력 2013.04.05 (12:16) 수정 2013.04.05 (13: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의 한 공단에서 마약 제조 공장이 적발됐습니다.

호주인이 우두머리로 있는 국제마약조직인데, 한국에서 제조한 필로폰은 300억원어치가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임종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공항 세관 직원들이 호주인 남성의 몸을 수색합니다.

남성의 몸에서는 비닐 봉투에 싼 필로폰 2킬로그램이 발견됐습니다.

싯가 66억원 어치에 이릅니다.

이 남성을 비롯한 국제마약조직원 10명은 이 공장에서 필로폰을 제조했습니다.

공장 여기저기에는 마약 제조에 사용된 각종 기구들과 화학 약품들이 가득합니다.

필로폰의 재료는 시중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감기약.

이들은 이런 감기약에서 환각물질만을 추출해 순도높은 필로폰을 만들었습니다.

지난 2011년 7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 10킬로그램, 싯가 330억원어치가 이 공장에서 만들어져 해외로 팔려나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화학 약품을 다루는 공장들이 밀집한 지역이라 마약 공장의 존재는 쉽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녹취>인근 공장 직원 : "문을 안에서 잠궈놓고 하니까, 물도 좀 많이 쓰는 편이고. 외국인 많이 왔다갔어요. 한 3~4명."

국제마약조직이 밀수용으로 한국에서 마약을 제조하다 적발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이철희(인천지검 강력부장) : "마약 청정구역인 한국에서 호주로 입국하면 공항 검색이 까다롭지 않은 점을 이용했다."

검찰은 마약 운반을 맡았던 한국인과 호주인을 구속 기소하고, 호주경찰과 공조해 나머지 조직원 8명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도심 공장서 감기약으로 마약 제조 적발
    • 입력 2013-04-05 12:19:53
    • 수정2013-04-05 13:08:53
    뉴스 12
<앵커 멘트>

인천의 한 공단에서 마약 제조 공장이 적발됐습니다.

호주인이 우두머리로 있는 국제마약조직인데, 한국에서 제조한 필로폰은 300억원어치가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임종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공항 세관 직원들이 호주인 남성의 몸을 수색합니다.

남성의 몸에서는 비닐 봉투에 싼 필로폰 2킬로그램이 발견됐습니다.

싯가 66억원 어치에 이릅니다.

이 남성을 비롯한 국제마약조직원 10명은 이 공장에서 필로폰을 제조했습니다.

공장 여기저기에는 마약 제조에 사용된 각종 기구들과 화학 약품들이 가득합니다.

필로폰의 재료는 시중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감기약.

이들은 이런 감기약에서 환각물질만을 추출해 순도높은 필로폰을 만들었습니다.

지난 2011년 7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 10킬로그램, 싯가 330억원어치가 이 공장에서 만들어져 해외로 팔려나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화학 약품을 다루는 공장들이 밀집한 지역이라 마약 공장의 존재는 쉽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녹취>인근 공장 직원 : "문을 안에서 잠궈놓고 하니까, 물도 좀 많이 쓰는 편이고. 외국인 많이 왔다갔어요. 한 3~4명."

국제마약조직이 밀수용으로 한국에서 마약을 제조하다 적발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이철희(인천지검 강력부장) : "마약 청정구역인 한국에서 호주로 입국하면 공항 검색이 까다롭지 않은 점을 이용했다."

검찰은 마약 운반을 맡았던 한국인과 호주인을 구속 기소하고, 호주경찰과 공조해 나머지 조직원 8명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