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기밀 누설·외압 의혹도 수사
입력 2013.05.03 (07:09) 수정 2013.05.03 (19: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 '기밀 누설' 혐의를 받고 있는 전 국정원 직원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 수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도 수사가 시작되면서, 검찰 수사는 원세훈 전 원장 의혹까지 세 갈래로 진행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직원이 댓글 작업을 하던 오피스텔은 대선 8일 전에 발각됐습니다.

경찰은 이틀 대치 끝에, 증거물을 압수했습니다.

국정원은 이 장소가 알려진 과정을 문제 삼으며 반발했습니다.

국정원은 전·현직 국정원 직원들이 업무상 알게 된 기밀을 민주당에 흘렸다며 이들을 고발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검찰은 제보자로 지목된 국정원 퇴직 간부 김모 씨의 자택 등 3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녹취>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검찰이)아침에 왔다가 가신 걸로 알고 있는데요."

김 씨 등이 국정원의 댓글 활동을 어떻게 파악했으며, 무엇을 알고 있는지 등을 입증할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 씨 등을 상대로 '기밀 누설' 혐의를 조사하는 동시에, 댓글 작업의 실체에 관한 국정원 측의 입장을 뒤집을 근거가 없는지도 함께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찰 수사를 축소하고 왜곡하라는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민주당 관계자를 불러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이유 등을 캐물었습니다.

<인터뷰>김창일(민주당 부국장) : "대선 전전날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된 것에 대해서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의 댓글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시작된 검찰 수사가 퇴직 직원들의 기밀 누설과 경찰의 수사 외압 의혹 수사까지 관련된 모든 고소·고발사건으로 뻗어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검찰, 국정원 기밀 누설·외압 의혹도 수사
    • 입력 2013-05-03 07:10:52
    • 수정2013-05-03 19:33:09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 '기밀 누설' 혐의를 받고 있는 전 국정원 직원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 수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도 수사가 시작되면서, 검찰 수사는 원세훈 전 원장 의혹까지 세 갈래로 진행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직원이 댓글 작업을 하던 오피스텔은 대선 8일 전에 발각됐습니다.

경찰은 이틀 대치 끝에, 증거물을 압수했습니다.

국정원은 이 장소가 알려진 과정을 문제 삼으며 반발했습니다.

국정원은 전·현직 국정원 직원들이 업무상 알게 된 기밀을 민주당에 흘렸다며 이들을 고발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검찰은 제보자로 지목된 국정원 퇴직 간부 김모 씨의 자택 등 3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녹취>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검찰이)아침에 왔다가 가신 걸로 알고 있는데요."

김 씨 등이 국정원의 댓글 활동을 어떻게 파악했으며, 무엇을 알고 있는지 등을 입증할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 씨 등을 상대로 '기밀 누설' 혐의를 조사하는 동시에, 댓글 작업의 실체에 관한 국정원 측의 입장을 뒤집을 근거가 없는지도 함께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찰 수사를 축소하고 왜곡하라는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민주당 관계자를 불러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이유 등을 캐물었습니다.

<인터뷰>김창일(민주당 부국장) : "대선 전전날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된 것에 대해서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의 댓글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시작된 검찰 수사가 퇴직 직원들의 기밀 누설과 경찰의 수사 외압 의혹 수사까지 관련된 모든 고소·고발사건으로 뻗어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