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라리가 천만원?…초고가 외제차 탈세 적발
입력 2013.05.15 (21:36) 수정 2013.05.15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금을 떼먹으려고 수입차의 가격을 축소 신고한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3억원이 넘는 페라리 승용차를 단돈 천만원에 수입했다고 신고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판매가격이 2억에서 3억원을 넘나드는 초고가 수입차들입니다.

지난 2007년 수입된 이 페라리 차량의 판매가격은 3억 4천만 원, 정상적인 세금만 2천 4백만원에 이릅니다.

그런데 이 차를 구입한 한 회사가 낸 취등록세는 7십만원, 차량을 등록할 때 가격을 천만원으로 신고했기 때문입니다.

경찰에 적발된 수입차 판매업자 마 모씨 등은 차량 등록사업소에 가격을 축소해 신고하는 수법으로 2천만원 이상의 세금을 포탈한 겁니다.

지난 2007년부터 2년 동안 고급 외제차 30여 대의 세금을 덜내 3억 여원이 넘는 돈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엄진우(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 "고가의 외제차들이 최초 수입시에 다운계약된 서류를 제출한 것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사건으로서..."

이렇게 포탈한 세금은 수입차 판매업자와 자동차 등록 대행 업자들이 나눠가졌습니다.

초고가 외제차의 가격이 단 천만 원으로 신고됐는데도 자동차 사업등록 사업소 공무원들은 제대로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터무니없이 싼 가격으로 신고했는데도 무사통과였습니다.

<녹취> 세정과 공무원 : "취득신고를 하는 신고자가... 법인이 장부가액으로 신고를 하게 되면 신고가격을 그대로 받을 수밖에 없어요."

경찰은 세금을 포탈한 고급 외제차들의 등록을 말소하도록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페라리가 천만원?…초고가 외제차 탈세 적발
    • 입력 2013-05-15 21:37:32
    • 수정2013-05-15 22:06:06
    뉴스 9
<앵커 멘트>

세금을 떼먹으려고 수입차의 가격을 축소 신고한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3억원이 넘는 페라리 승용차를 단돈 천만원에 수입했다고 신고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판매가격이 2억에서 3억원을 넘나드는 초고가 수입차들입니다.

지난 2007년 수입된 이 페라리 차량의 판매가격은 3억 4천만 원, 정상적인 세금만 2천 4백만원에 이릅니다.

그런데 이 차를 구입한 한 회사가 낸 취등록세는 7십만원, 차량을 등록할 때 가격을 천만원으로 신고했기 때문입니다.

경찰에 적발된 수입차 판매업자 마 모씨 등은 차량 등록사업소에 가격을 축소해 신고하는 수법으로 2천만원 이상의 세금을 포탈한 겁니다.

지난 2007년부터 2년 동안 고급 외제차 30여 대의 세금을 덜내 3억 여원이 넘는 돈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엄진우(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 "고가의 외제차들이 최초 수입시에 다운계약된 서류를 제출한 것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사건으로서..."

이렇게 포탈한 세금은 수입차 판매업자와 자동차 등록 대행 업자들이 나눠가졌습니다.

초고가 외제차의 가격이 단 천만 원으로 신고됐는데도 자동차 사업등록 사업소 공무원들은 제대로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터무니없이 싼 가격으로 신고했는데도 무사통과였습니다.

<녹취> 세정과 공무원 : "취득신고를 하는 신고자가... 법인이 장부가액으로 신고를 하게 되면 신고가격을 그대로 받을 수밖에 없어요."

경찰은 세금을 포탈한 고급 외제차들의 등록을 말소하도록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