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사용량 올여름 최대…전력 경보 발령
입력 2013.06.07 (19:14) 수정 2013.06.07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도 어김없이 이른 아침부터 전력 수급 경보가 발령돼 온종일 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오후엔 전력 사용량이 크게 늘어 올 여름 들어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전 가동 중단 사태 여파로 오늘 또다시 전력수급 경보 '준비' 단계가 발령됐습니다.

전력거래소는 오늘 오전 9시 14분 예비전력이 순간적으로 450만 킬로와트 아래로 떨어져 전력수급 경보 첫 번째 단계인 '준비'를 발령했습니다.

이번주 들어 휴일인 어제를 제외하고 매일 전력경보가 발령된 겁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선데다, 연이은 더위에 따른 누적효과까지 더해져 냉방수요가 크게 늘어난 게 원인입니다.

준비 경보가 발령된 뒤 예비전력은 오전 내내 4백만 킬로와트대 초반, 예비율 6~7% 대에 머물렀고, 특히 오후 3시엔 최대 전력수요가 6344만 킬로와트로 올 여름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앞서 전력당국은 오늘 오후 관심경보가 발령될 수 있다고 예보했지만 민간 자가발전 70만 킬로와트, 기업체 수요관리 200만 킬로와트 등 약 300만 킬로와트의 가용 전력을 확보해 관심 경보 발령은 가까스로 면했습니다.

전력당국은 다음주 월요일도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0도로 예보돼 있어 전력난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전력 사용량 올여름 최대…전력 경보 발령
    • 입력 2013-06-07 19:20:37
    • 수정2013-06-07 19:53:40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도 어김없이 이른 아침부터 전력 수급 경보가 발령돼 온종일 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오후엔 전력 사용량이 크게 늘어 올 여름 들어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전 가동 중단 사태 여파로 오늘 또다시 전력수급 경보 '준비' 단계가 발령됐습니다.

전력거래소는 오늘 오전 9시 14분 예비전력이 순간적으로 450만 킬로와트 아래로 떨어져 전력수급 경보 첫 번째 단계인 '준비'를 발령했습니다.

이번주 들어 휴일인 어제를 제외하고 매일 전력경보가 발령된 겁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선데다, 연이은 더위에 따른 누적효과까지 더해져 냉방수요가 크게 늘어난 게 원인입니다.

준비 경보가 발령된 뒤 예비전력은 오전 내내 4백만 킬로와트대 초반, 예비율 6~7% 대에 머물렀고, 특히 오후 3시엔 최대 전력수요가 6344만 킬로와트로 올 여름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앞서 전력당국은 오늘 오후 관심경보가 발령될 수 있다고 예보했지만 민간 자가발전 70만 킬로와트, 기업체 수요관리 200만 킬로와트 등 약 300만 킬로와트의 가용 전력을 확보해 관심 경보 발령은 가까스로 면했습니다.

전력당국은 다음주 월요일도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0도로 예보돼 있어 전력난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