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정상 “북 핵보유국 불인정, 핵 개발 불용”
입력 2013.06.09 (21:11) 수정 2013.06.10 (17: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틀째 계속되고 있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북 비핵화에 공조하겠다고 합의했습니다. 미

국 현지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틀간의 마라톤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에 대한 합의를 도출했습니다.

우선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공동으로 천명했습니다.

<인터뷰> 도닐런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두 나라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해야하며 어떤 나라도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데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를위한 협력과 대화를 강화하고,특히 북한의 확산 능력 차단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함께 취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중국측도 북한의 핵무기를 용인할 수 없으며, 미국과 긴밀히 협력한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 "중미는 북핵 문제에 있어서 원칙과 입장이 일치합니다."

국제사회 질서를 주도하는 두나라 정상.

오바마와 시진핑이 한반도 비핵화에 일치된 입장을 보여 북한이 설 자리는 더 좁아지게 됐습니다.

특히 북한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중국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힘에따라 향후 북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란초 미라지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미·중정상 “북 핵보유국 불인정, 핵 개발 불용”
    • 입력 2013-06-09 21:11:10
    • 수정2013-06-10 17:02:44
    뉴스 9
<앵커 멘트>

이틀째 계속되고 있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북 비핵화에 공조하겠다고 합의했습니다. 미

국 현지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틀간의 마라톤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에 대한 합의를 도출했습니다.

우선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공동으로 천명했습니다.

<인터뷰> 도닐런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두 나라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해야하며 어떤 나라도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데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를위한 협력과 대화를 강화하고,특히 북한의 확산 능력 차단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함께 취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중국측도 북한의 핵무기를 용인할 수 없으며, 미국과 긴밀히 협력한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 "중미는 북핵 문제에 있어서 원칙과 입장이 일치합니다."

국제사회 질서를 주도하는 두나라 정상.

오바마와 시진핑이 한반도 비핵화에 일치된 입장을 보여 북한이 설 자리는 더 좁아지게 됐습니다.

특히 북한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중국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힘에따라 향후 북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란초 미라지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