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정상회담 ‘NLL 회의록’ 공방 재점화
[앵커&리포트] ‘NLL 대화록’ 왜 지금 공개했나?
입력 2013.06.21 (21:03) 수정 2013.06.28 (15: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은 회담 직후 김만복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작성돼 당시 청와대와 국정원이 1부씩 보관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논란은 대통령 선거 전인 지난해 10월에 불거졌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대화록에 있다고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주장하면서부텁니다.

민주당은 허위사실이라며 정의원 등을 고발했고 새누리당은 대화록 공개를 요구하며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국정원은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이랬던 국정원이 여섯 달이 지나 대화록의 발췌본을 의원들에게 공개했습니다.

그 배경이 뭘까, 궁금합니다.

강민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민주당 소속인 박영선 법사위원장은 최근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논란은 국정원과 새누리당이 짠 시나리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박영선(국회 법사위원장/민주당) : "국정원발 제보입니다. 이것은 완벽하게 시나리오가 있었단거다. NLL부터 시작해서..."

새누리당 소속 서상기 정보위원장은 명예훼손이라며 고소했고, 박영선 위원장은 서 위원장이 직권을 남용하고 있다며 수사의뢰로 맞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은 서상기 정보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대화록 발췌본을 제공했습니다.

<녹취> 서상기(국회 정보위원장/새누리당) :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대화록 공개를 거부해왔던 국정원이 입장을 바꾼 것은 정치개입 의혹 사건으로 국정원의 정치중립에 대한 의구심이 커진데 따른 대응조치란 관측이 나옵니다.

선거 중립을 지키기 위해 여당으로부터 고발당하면서까지 대화록 공개를 거부했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려는 것 아니겠냐는 해석입니다.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의 파장이 국정조사로 옮겨가는 상황에서 국면 전환이 필요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대화록 발췌본 공개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원의 책임 아래 이뤄진 일이며 청와대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앵커&리포트] ‘NLL 대화록’ 왜 지금 공개했나?
    • 입력 2013-06-21 21:03:59
    • 수정2013-06-28 15:57:46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은 회담 직후 김만복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작성돼 당시 청와대와 국정원이 1부씩 보관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논란은 대통령 선거 전인 지난해 10월에 불거졌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대화록에 있다고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주장하면서부텁니다.

민주당은 허위사실이라며 정의원 등을 고발했고 새누리당은 대화록 공개를 요구하며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국정원은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이랬던 국정원이 여섯 달이 지나 대화록의 발췌본을 의원들에게 공개했습니다.

그 배경이 뭘까, 궁금합니다.

강민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민주당 소속인 박영선 법사위원장은 최근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논란은 국정원과 새누리당이 짠 시나리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박영선(국회 법사위원장/민주당) : "국정원발 제보입니다. 이것은 완벽하게 시나리오가 있었단거다. NLL부터 시작해서..."

새누리당 소속 서상기 정보위원장은 명예훼손이라며 고소했고, 박영선 위원장은 서 위원장이 직권을 남용하고 있다며 수사의뢰로 맞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은 서상기 정보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대화록 발췌본을 제공했습니다.

<녹취> 서상기(국회 정보위원장/새누리당) :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대화록 공개를 거부해왔던 국정원이 입장을 바꾼 것은 정치개입 의혹 사건으로 국정원의 정치중립에 대한 의구심이 커진데 따른 대응조치란 관측이 나옵니다.

선거 중립을 지키기 위해 여당으로부터 고발당하면서까지 대화록 공개를 거부했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려는 것 아니겠냐는 해석입니다.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의 파장이 국정조사로 옮겨가는 상황에서 국면 전환이 필요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대화록 발췌본 공개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원의 책임 아래 이뤄진 일이며 청와대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