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가동중단 석달째…돌파구 열리나?
입력 2013.07.04 (21:01) 수정 2013.07.0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당국이 실무회담을 열기로 함에따라 일단 꽉 막혔던 개성공단 사태의 돌파구는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남북간의 입장차이가 뚜렷해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숩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홍양호(개성공단 관리위원장/5월 3일) : "하루 빨리 개성공단이 정상화되어서 우리 모두 함께 일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

지난 4월 3일 북한의 일방적인 진입제한 조치로 촉발된 개성공단 사태.

지난 달 6일 북한이 개성공단 정상화 등을 위한 포괄적 회담을 제안한 뒤 남북당국 회담 논의가 급물살을 탔지만 수석대표의 격 문제로 회담자체가 무산됐습니다.

현재로선 단순 재가동보다는 사태 재발방지, 국제규범에 따른 제도적 장치를 만들려는 정부와 미국은 물론 중국까지 가세한 대화 재개 압박을 피하기 위해 '우선 정상화'를 노리고 있는 북한의 입장 차이가 큽니다.

민간이나 기업을 주로 상대하려는 북한에 대해 당국간협의를 거치진 않는 경협사업이나 민간교류는 안된다는 정부의 원칙과 입장이 어떻게 관철되느냐도 관심사입니다.

<인터뷰> 조봉현(IBK경제연구소 정책팀장) :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에는 이견이 있기 때문에 합의점에 이르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앞으로 며칠간이 개성공단이 정상화의 길로 들어설지, 아니면 기약없는 장기 폐쇄의 길로 접어들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개성공단 가동중단 석달째…돌파구 열리나?
    • 입력 2013-07-04 21:01:00
    • 수정2013-07-04 22:06:15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당국이 실무회담을 열기로 함에따라 일단 꽉 막혔던 개성공단 사태의 돌파구는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남북간의 입장차이가 뚜렷해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숩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홍양호(개성공단 관리위원장/5월 3일) : "하루 빨리 개성공단이 정상화되어서 우리 모두 함께 일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

지난 4월 3일 북한의 일방적인 진입제한 조치로 촉발된 개성공단 사태.

지난 달 6일 북한이 개성공단 정상화 등을 위한 포괄적 회담을 제안한 뒤 남북당국 회담 논의가 급물살을 탔지만 수석대표의 격 문제로 회담자체가 무산됐습니다.

현재로선 단순 재가동보다는 사태 재발방지, 국제규범에 따른 제도적 장치를 만들려는 정부와 미국은 물론 중국까지 가세한 대화 재개 압박을 피하기 위해 '우선 정상화'를 노리고 있는 북한의 입장 차이가 큽니다.

민간이나 기업을 주로 상대하려는 북한에 대해 당국간협의를 거치진 않는 경협사업이나 민간교류는 안된다는 정부의 원칙과 입장이 어떻게 관철되느냐도 관심사입니다.

<인터뷰> 조봉현(IBK경제연구소 정책팀장) :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에는 이견이 있기 때문에 합의점에 이르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앞으로 며칠간이 개성공단이 정상화의 길로 들어설지, 아니면 기약없는 장기 폐쇄의 길로 접어들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