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탁업이 대기업? 서비스업 차별 없앤다
입력 2013.07.04 (21:41) 수정 2013.07.04 (21:47)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프로야구 관중이 지난 해 700만 명을 넘었지만, 미국 일본처럼 자기 구장을 가진 구단은 없습니다.

서비스 산업체로서 우리 구단들은 미일보다 그만큼 경쟁력이 약한 겁니다.

다른 서비스 분야도 마찬가지여서 그간 스무 차례나 육성책이 나왔습니다.

대표적인 게 기업형 병원이나 대형 프랜차이즈 약국을 도입하는 문제라든지 세계 정상급 외국 교육 기관 유치 등인데 복잡한 이해 관계 때문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새 정부가 전략을 바꿔 육성책을 새로 내놓았습니다.

어떤 건지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세탁 프랜차이즈 업체는 직원 180명과 자동화 설비등, 규모로 봐서는 중소기업 정도입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에 적용되는 법인세 감면과 각종 기금 우선지원 등 혜택은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조업이 아니라, 서비스업이어서입니다.

서비스업 기준으로는 대기업이라는 겁니다.

<인터뷰> 이범돈(크린토피아 사장) : "저희는 정부에서 지원을 해달라는 얘기가 아닙니다. 돈을 달라는 얘기도 아니고, 역차별만 없애 달라는 거에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서비스산업은 전기요금을 비롯한 공공요금과 외국인근로자 고용에 대해서도 제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런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제조업과의 차별부터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현오석(경제부총리) : "지식·인력 등 무형자산 중심인 서비스 산업의 특성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세제·금융상의 차별을 개선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할 계획입니다."

여기에 프로야구 각 구단이 야구장 건설에 투자할 경우 운영 수익권을 보장하고, 레저산업 육성을 위해 도심공원 바비큐 시설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바비큐 시설 허용의 경우, 적절한 서비스 산업 육성책이라기 보다 지자체의 민원을 들어준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옵니다.

특히 지난 12년간 취사가 금지된 한강 둔치등이 음식물 쓰레기로 오염되고 불법 음주가 성행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세탁업이 대기업? 서비스업 차별 없앤다
    • 입력 2013-07-04 21:42:26
    • 수정2013-07-04 21:47:3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우리 프로야구 관중이 지난 해 700만 명을 넘었지만, 미국 일본처럼 자기 구장을 가진 구단은 없습니다.

서비스 산업체로서 우리 구단들은 미일보다 그만큼 경쟁력이 약한 겁니다.

다른 서비스 분야도 마찬가지여서 그간 스무 차례나 육성책이 나왔습니다.

대표적인 게 기업형 병원이나 대형 프랜차이즈 약국을 도입하는 문제라든지 세계 정상급 외국 교육 기관 유치 등인데 복잡한 이해 관계 때문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새 정부가 전략을 바꿔 육성책을 새로 내놓았습니다.

어떤 건지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세탁 프랜차이즈 업체는 직원 180명과 자동화 설비등, 규모로 봐서는 중소기업 정도입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에 적용되는 법인세 감면과 각종 기금 우선지원 등 혜택은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조업이 아니라, 서비스업이어서입니다.

서비스업 기준으로는 대기업이라는 겁니다.

<인터뷰> 이범돈(크린토피아 사장) : "저희는 정부에서 지원을 해달라는 얘기가 아닙니다. 돈을 달라는 얘기도 아니고, 역차별만 없애 달라는 거에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서비스산업은 전기요금을 비롯한 공공요금과 외국인근로자 고용에 대해서도 제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런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제조업과의 차별부터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현오석(경제부총리) : "지식·인력 등 무형자산 중심인 서비스 산업의 특성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세제·금융상의 차별을 개선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할 계획입니다."

여기에 프로야구 각 구단이 야구장 건설에 투자할 경우 운영 수익권을 보장하고, 레저산업 육성을 위해 도심공원 바비큐 시설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바비큐 시설 허용의 경우, 적절한 서비스 산업 육성책이라기 보다 지자체의 민원을 들어준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옵니다.

특히 지난 12년간 취사가 금지된 한강 둔치등이 음식물 쓰레기로 오염되고 불법 음주가 성행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