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정상회담 ‘NLL 회의록’ 공방 재점화
문재인 “김장수·김관진·윤병세, 진실 말해달라”
입력 2013.07.12 (06:13) 수정 2013.07.12 (13: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즉 서해 북방한계선 발언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의원이 당시에도 공직을 맡았던 현 정부 인사들에게 진실을 말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포기 구상은 없었다"는 취지로 말했고 국방부는 "포기로 해석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무현 정부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의원이 NLL 발언 논란과 관련해 현 정부 고위공직자들에게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상은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합참의장이었던 김관진 국방장관, 외교안보수석이었던 윤병세 외교장관입니다.

구체적으로 김 장관에겐 NLL포기 의도가 있었는지, 김 실장에겐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어기고 NLL을 고수한 것인지 물었습니다.

윤병세 장관은 NLL 포기 구상은 없었다는 취지를 표명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국가관이나 안보관이 애매모호하다면 이번 정부에서 아마 일하지도 않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 각도에 비춰서 보시게 되면..."

국방부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거론된 공동어로구역이 NLL 포기로 해석될 수 있다는 입장.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우리가 관할하는 수역을 북한에 양보하는 그런 결과가 났습니다. 우리가 NLL을 포기하는 결과가 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국정원도 그제 성명을 통해 국방부와 비슷한 취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논란 속에 여야는 오늘 국가기록원을 방문해 열람할 회담자료를 지정합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문재인 “김장수·김관진·윤병세, 진실 말해달라”
    • 입력 2013-07-12 06:20:48
    • 수정2013-07-12 13:25: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즉 서해 북방한계선 발언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의원이 당시에도 공직을 맡았던 현 정부 인사들에게 진실을 말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포기 구상은 없었다"는 취지로 말했고 국방부는 "포기로 해석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무현 정부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의원이 NLL 발언 논란과 관련해 현 정부 고위공직자들에게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상은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합참의장이었던 김관진 국방장관, 외교안보수석이었던 윤병세 외교장관입니다.

구체적으로 김 장관에겐 NLL포기 의도가 있었는지, 김 실장에겐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어기고 NLL을 고수한 것인지 물었습니다.

윤병세 장관은 NLL 포기 구상은 없었다는 취지를 표명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국가관이나 안보관이 애매모호하다면 이번 정부에서 아마 일하지도 않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 각도에 비춰서 보시게 되면..."

국방부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거론된 공동어로구역이 NLL 포기로 해석될 수 있다는 입장.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우리가 관할하는 수역을 북한에 양보하는 그런 결과가 났습니다. 우리가 NLL을 포기하는 결과가 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국정원도 그제 성명을 통해 국방부와 비슷한 취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논란 속에 여야는 오늘 국가기록원을 방문해 열람할 회담자료를 지정합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