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시아나 여객기 美 착륙 사고
애절한 구조 요청…“20분간 구급차 안 왔다”
입력 2013.07.12 (21:18) 수정 2013.07.12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 현장에 구급차가 늦게 도착한 사실이 미국 경찰의 911 전화 음성 공개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승객들은 사고가 난 지 20분이 지났는데도 부상자들이 방치돼 있다며 애타게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샌프란시스코에서 박영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검은 연기와 화염에 휩싸인 동체.

다친 몸을 끌고 필사적으로 탈출했지만 구급차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누군가가 긴급전화로 구조를 요청합니다.

<녹취> 승객 : "여보세요.여기 샌프란시스코 공항인데 여객기가 착륙하다 충돌했어요.구급차가 여러 대 필요해요."

구급차는 오지 않고.. 크고 작은 화상을 입은 승객들은 절박한 상황을 호소합니다.

<녹취> 911 운영자 : "그곳에 구급차가 많아 와 있지 않나요?"

<녹취> 승객 : "아니요.구급대원들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네ㅔ요. 정말 심하게 화상입은 환자들이 많은데...."

상황은 계속 악화되고 승객들의 호소는 더욱 다급해집니다.

<녹취> 승객 : "여성 부상자가 땅바닥에 누워있는데,머리 위에 아주 심하게 화상을 입었어요. 우리가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중상을 입고 쓰러진 승객의 상태가 더욱 나빠지자 목소리는 더욱 간절해집니다.

<녹취> 승객 : "여기에 구급차가 단,한대도 없어요. 탈출한지 20분 이상이 지났고 심하게 다친 환자들이 많은데 말이죠. 여보세요."

이런 현장에 공항 외부 구급차가 도착한 때는 사고가 난 지 20분쯤 뒤, 기체가 폭발할 것을 우려해 미 소방국이 접근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구급차에 승객이 치인데다 "늑장출동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미국의 911 응급시스템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애절한 구조 요청…“20분간 구급차 안 왔다”
    • 입력 2013-07-12 21:19:28
    • 수정2013-07-12 22:07:40
    뉴스 9
<앵커 멘트>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 현장에 구급차가 늦게 도착한 사실이 미국 경찰의 911 전화 음성 공개를 통해 드러났습니다.

승객들은 사고가 난 지 20분이 지났는데도 부상자들이 방치돼 있다며 애타게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샌프란시스코에서 박영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검은 연기와 화염에 휩싸인 동체.

다친 몸을 끌고 필사적으로 탈출했지만 구급차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누군가가 긴급전화로 구조를 요청합니다.

<녹취> 승객 : "여보세요.여기 샌프란시스코 공항인데 여객기가 착륙하다 충돌했어요.구급차가 여러 대 필요해요."

구급차는 오지 않고.. 크고 작은 화상을 입은 승객들은 절박한 상황을 호소합니다.

<녹취> 911 운영자 : "그곳에 구급차가 많아 와 있지 않나요?"

<녹취> 승객 : "아니요.구급대원들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네ㅔ요. 정말 심하게 화상입은 환자들이 많은데...."

상황은 계속 악화되고 승객들의 호소는 더욱 다급해집니다.

<녹취> 승객 : "여성 부상자가 땅바닥에 누워있는데,머리 위에 아주 심하게 화상을 입었어요. 우리가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중상을 입고 쓰러진 승객의 상태가 더욱 나빠지자 목소리는 더욱 간절해집니다.

<녹취> 승객 : "여기에 구급차가 단,한대도 없어요. 탈출한지 20분 이상이 지났고 심하게 다친 환자들이 많은데 말이죠. 여보세요."

이런 현장에 공항 외부 구급차가 도착한 때는 사고가 난 지 20분쯤 뒤, 기체가 폭발할 것을 우려해 미 소방국이 접근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구급차에 승객이 치인데다 "늑장출동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미국의 911 응급시스템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