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석기 수사 일파만파
이정희 “총기탈취·시설파괴는 농담”
입력 2013.09.04 (11:02) 수정 2013.09.04 (11:05) 정치
이석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와 관련해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문제의 녹취록에 나오는 총기탈취나 시설파괴와 같은 내용은 농담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제의 모임에서 내란 모의는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당시 모임에 참석한 130여 명 가운데 한 두 명이 분반 토론에서 총기탈취나 시설파괴를 말했을 뿐이고, 해당 분반에서도 반대가 있었기 때문에 무슨 합의가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다른 6개 분반에서는 총기탈취나 시설파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참석자들이 농담처럼 말하거나 누군가 말해도 웃어 넘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국정원의 정치 개입 프락치 공작으로 민주주의가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여론 재판의 광풍에서 벗어나 사실을 파악하고 판단해 줄 것을 국민께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 이정희 “총기탈취·시설파괴는 농담”
    • 입력 2013-09-04 11:02:59
    • 수정2013-09-04 11:05:23
    정치
이석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와 관련해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문제의 녹취록에 나오는 총기탈취나 시설파괴와 같은 내용은 농담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제의 모임에서 내란 모의는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당시 모임에 참석한 130여 명 가운데 한 두 명이 분반 토론에서 총기탈취나 시설파괴를 말했을 뿐이고, 해당 분반에서도 반대가 있었기 때문에 무슨 합의가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다른 6개 분반에서는 총기탈취나 시설파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참석자들이 농담처럼 말하거나 누군가 말해도 웃어 넘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국정원의 정치 개입 프락치 공작으로 민주주의가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여론 재판의 광풍에서 벗어나 사실을 파악하고 판단해 줄 것을 국민께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