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버스 택배, 마약 운반 등 범죄 수단 악용
입력 2013.09.04 (21:32) 수정 2013.09.04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용이 저렴하고 물건을 당일에 받아볼 수 있다는 편리함 때문에 고속버스 택배, 많이들 이용하시는데요.

최근 마약이나 장물을 운반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에서 인천까지 필로폰 70그램, 부산에서 서울까지 필로폰 25그램.

최근 일주일 새 붙잡힌 마약 사범의 마약 유통경로입니다.

모두 고속버스 택배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서울의 한 버스 터미널.

고속버스 택배로 짐을 부치겠다고 하자, 목적지 등만 간단히 묻더니 보내는 사람의 정확한 신원 확인은 하지 않습니다.

<녹취> 수하물 접수 직원 : "(신분증이나 이런 게 필요한 가요?) 이름하고 전화번호만 알면 돼요."

모 지방 광역시의 고속버스 터미널.

심지어 받는 사람의 신원 확인도 필요 없습니다.

<녹취> 버스택배 안내 직원 : "신분증 검사는 안하고요. 그런 거 하나도 필요 없고, 돈만 내시면 돼요."

검색 시스템이 공항 같은 곳에나 있다보니, 택배 포장 안에 뭐가 담겼는지는 더욱 알 수가 없습니다.

<녹취> 수하물 접수 직원 : "(검사하는 방법은 없어요? 엑스레이라든지?)없어요. 할 수가 없어요."

이렇게 주고받는 사람의 신원을 알 수 없는 익명성때문에 고속버스 택배가 마약 유통의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고속버스 택배, 마약 운반 등 범죄 수단 악용
    • 입력 2013-09-04 21:33:36
    • 수정2013-09-04 22:13:59
    뉴스 9
<앵커 멘트>

비용이 저렴하고 물건을 당일에 받아볼 수 있다는 편리함 때문에 고속버스 택배, 많이들 이용하시는데요.

최근 마약이나 장물을 운반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에서 인천까지 필로폰 70그램, 부산에서 서울까지 필로폰 25그램.

최근 일주일 새 붙잡힌 마약 사범의 마약 유통경로입니다.

모두 고속버스 택배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서울의 한 버스 터미널.

고속버스 택배로 짐을 부치겠다고 하자, 목적지 등만 간단히 묻더니 보내는 사람의 정확한 신원 확인은 하지 않습니다.

<녹취> 수하물 접수 직원 : "(신분증이나 이런 게 필요한 가요?) 이름하고 전화번호만 알면 돼요."

모 지방 광역시의 고속버스 터미널.

심지어 받는 사람의 신원 확인도 필요 없습니다.

<녹취> 버스택배 안내 직원 : "신분증 검사는 안하고요. 그런 거 하나도 필요 없고, 돈만 내시면 돼요."

검색 시스템이 공항 같은 곳에나 있다보니, 택배 포장 안에 뭐가 담겼는지는 더욱 알 수가 없습니다.

<녹취> 수하물 접수 직원 : "(검사하는 방법은 없어요? 엑스레이라든지?)없어요. 할 수가 없어요."

이렇게 주고받는 사람의 신원을 알 수 없는 익명성때문에 고속버스 택배가 마약 유통의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