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석기 수사 일파만파
여, 이석기 ‘제명’ 추진 검토…통진당 반발
입력 2013.09.06 (06:31) 수정 2013.09.06 (09: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제명은 재적 의원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이 동의해야 가능합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대법원의 확정 판결 때까지 이석기 의원이 의원 신분을 유지하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정부에 자료를 요구하고, 법안을 제출할 수 있다는 점, 또 세비와 보좌진 월급으로 매달 수천 만 원의 세금이 지원되는 점을 문제 삼았습니다.

<녹취> 유일호(새누리당 대변인) : "국회의원의 고유 권한을 악용해서 교묘한 내란 행위를 지속하는 것은 아닐지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법적인 판단' 전에 '정치적인 판단' 으로 의원직 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법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조만간 제명요구 징계안을 제출하고,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통합진보당은 국정원과 검찰, 새누리당이 한통속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녹취> 홍성규(통합진보당 대변인) : "새누리당이 드디어 정확한 본심을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애초부터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나 진위문제 따위에는 관심도 없었습니다."

제명안 처리를 위해서는 재적 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 필요합니다. 의석 수를 고려할 때 민주당 동의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이번 사건을 계속 정치 쟁점으로 이어가려는 정략적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하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여, 이석기 ‘제명’ 추진 검토…통진당 반발
    • 입력 2013-09-06 06:39:33
    • 수정2013-09-06 09:00: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제명은 재적 의원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이 동의해야 가능합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대법원의 확정 판결 때까지 이석기 의원이 의원 신분을 유지하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정부에 자료를 요구하고, 법안을 제출할 수 있다는 점, 또 세비와 보좌진 월급으로 매달 수천 만 원의 세금이 지원되는 점을 문제 삼았습니다.

<녹취> 유일호(새누리당 대변인) : "국회의원의 고유 권한을 악용해서 교묘한 내란 행위를 지속하는 것은 아닐지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법적인 판단' 전에 '정치적인 판단' 으로 의원직 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법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조만간 제명요구 징계안을 제출하고,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통합진보당은 국정원과 검찰, 새누리당이 한통속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녹취> 홍성규(통합진보당 대변인) : "새누리당이 드디어 정확한 본심을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애초부터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나 진위문제 따위에는 관심도 없었습니다."

제명안 처리를 위해서는 재적 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 필요합니다. 의석 수를 고려할 때 민주당 동의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이번 사건을 계속 정치 쟁점으로 이어가려는 정략적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하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