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지하자원 잠재가치 7천조 원…남한의 22배”
입력 2013.09.19 (21:27) 수정 2013.09.19 (22: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에 매장된 지하자원의 경제적 가치가 7천조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유엔 경제 제재등으로 판로가 막히면서 막대한 북한 자원이 고스란히 중국으로 흘러들어가고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압록강 하구에 자리잡은 중국 단둥항입니다.

끝없이 펼쳐진 야적장에 북한산 무연탄이 쌓여 있습니다.

<녹취> 북한 광물 수입업자(음성변조) : "저쪽에 가면 엄청 더 많아요. 여기는 아무 것도 아니죠. 이것 뭐 10배는 더 되겠고만."

북한 지하 광물의 경제적 가치 추정액은 무려 7천조 원. 남한의 22배에 달합니다.

세계 매장량 3위인 마그네사이트, 5위 아연 등은 우리나라가 100% 수입에 의존하는 자원입니다.

유엔의 경제 제재로 교역량이 줄고 외화 확보가 어려워지자 북한은 지난 4년새 중국에 대한 광물 수출량을 5배로 대폭 늘렸습니다.

전체 북한 광물 수출량의 90퍼센트가 중국으로 가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광물 수입업자(음성변조) : "(북한이) 뭐 내놓을 게 있습니까? 돌하고 물 밖에 없다. 돌이란 건 광산이고..."

전문가들은 일단 정확한 매장량과 경제성 분석이 우선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임을출(교수/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 "전문가의 현장 방문을 통한 매장량의 정확한 규모와 품의 조사를 거쳐야 보다 명확한 가치를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북한 광물자원 개발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지만 핵문제와 남북관계 진전 여부 등 변수가 많아 조심스런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北 지하자원 잠재가치 7천조 원…남한의 22배”
    • 입력 2013-09-19 21:28:41
    • 수정2013-09-19 22:36:1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에 매장된 지하자원의 경제적 가치가 7천조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유엔 경제 제재등으로 판로가 막히면서 막대한 북한 자원이 고스란히 중국으로 흘러들어가고 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압록강 하구에 자리잡은 중국 단둥항입니다.

끝없이 펼쳐진 야적장에 북한산 무연탄이 쌓여 있습니다.

<녹취> 북한 광물 수입업자(음성변조) : "저쪽에 가면 엄청 더 많아요. 여기는 아무 것도 아니죠. 이것 뭐 10배는 더 되겠고만."

북한 지하 광물의 경제적 가치 추정액은 무려 7천조 원. 남한의 22배에 달합니다.

세계 매장량 3위인 마그네사이트, 5위 아연 등은 우리나라가 100% 수입에 의존하는 자원입니다.

유엔의 경제 제재로 교역량이 줄고 외화 확보가 어려워지자 북한은 지난 4년새 중국에 대한 광물 수출량을 5배로 대폭 늘렸습니다.

전체 북한 광물 수출량의 90퍼센트가 중국으로 가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광물 수입업자(음성변조) : "(북한이) 뭐 내놓을 게 있습니까? 돌하고 물 밖에 없다. 돌이란 건 광산이고..."

전문가들은 일단 정확한 매장량과 경제성 분석이 우선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임을출(교수/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 "전문가의 현장 방문을 통한 매장량의 정확한 규모와 품의 조사를 거쳐야 보다 명확한 가치를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북한 광물자원 개발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지만 핵문제와 남북관계 진전 여부 등 변수가 많아 조심스런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