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태풍 ‘하이옌’ 필리핀 강타
초강력 태풍 ‘하이옌’ 필리핀 강타…100여 명 사망
입력 2013.11.09 (21:20) 수정 2013.11.12 (17: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대형 태풍이 필리핀 중부 지역을 강타했습니다.

확인된 사망자만 백 명, 이재민은 백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금 이 태풍이 향하고 있는 베트남에는 벌써 비상 사태가 선포됐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속 수백 킬로미터의 강풍에 도로 주변의 집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남아 있는 집들도 지붕과 천장은 간 데 없고 앙상한 골조만 남았습니다.

도로에는 쓰러진 전신주와 나무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인터뷰> 피해 주민 : "바람이 집을 파괴할 만큼 강할 줄 몰랐습니다.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태풍 하이옌의 직격탄을 맞은 타클로반 시에서 50명이 숨지는 등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고 1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필리핀 정부는 응급 복구와 구호 활동에 나섰지만 도로가 붕괴된 곳이 많아 피해 지역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또 상당수 지역이 고립된데다 통신도 두절된 곳이 많아 시간이 지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필리핀을 초토화시킨 초강력 태풍 하이옌은 오늘 오후 필리핀을 빠져나가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태풍 경로에 있는 주민 50만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리는 등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초강력 태풍 ‘하이옌’ 필리핀 강타…100여 명 사망
    • 입력 2013-11-09 21:21:50
    • 수정2013-11-12 17:03:35
    뉴스 9
<앵커 멘트>

초대형 태풍이 필리핀 중부 지역을 강타했습니다.

확인된 사망자만 백 명, 이재민은 백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금 이 태풍이 향하고 있는 베트남에는 벌써 비상 사태가 선포됐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속 수백 킬로미터의 강풍에 도로 주변의 집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남아 있는 집들도 지붕과 천장은 간 데 없고 앙상한 골조만 남았습니다.

도로에는 쓰러진 전신주와 나무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인터뷰> 피해 주민 : "바람이 집을 파괴할 만큼 강할 줄 몰랐습니다.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태풍 하이옌의 직격탄을 맞은 타클로반 시에서 50명이 숨지는 등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고 1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필리핀 정부는 응급 복구와 구호 활동에 나섰지만 도로가 붕괴된 곳이 많아 피해 지역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또 상당수 지역이 고립된데다 통신도 두절된 곳이 많아 시간이 지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필리핀을 초토화시킨 초강력 태풍 하이옌은 오늘 오후 필리핀을 빠져나가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태풍 경로에 있는 주민 50만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리는 등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