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브라질행 윤곽…홍명보호 ‘죽음의 조’?
입력 2013.11.20 (16:02) 수정 2013.11.20 (19:13) 연합뉴스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나설 32개국의 윤곽이 거의 드러나면서 12월 7일(한국시간) 치러지는 월드컵 본선 조추첨 결과에 팬들의 관심이 벌써 뜨거워지고 있다.

20일 일제히 치러진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과 아프리카 최종예선, 대륙별 플레이오프 결과 총 32개 본선 진출국 가운데 31개국이 확정됐다.

아직 결정되지 않은 1개국은 21일 오전 치러지는 대륙간 플레이오프 2차전 결과를 통해 결정되는 데 1차전에서 대승을 거둔 우루과이(남미)가 사실상 유력하다.

한국 축구가 이번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내세운 목표는 2회 연속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이다.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홍명보호(號)는 지난 2010년 남아공 대회에서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한 허정무호(號)의 뒤를 이어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과 함께 사상 처음으로 원정 8강 진출의 원대한 꿈을 꾸고 있다.

홍명보호의 꿈이 이뤄지려면 선수들의 피땀 어린 노력이 우선이지만 조추첨 결과도 성적의 큰 변수를 차지한다.

한국의 10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56위로 이미 본선행을 확정한 31개국은 물론 통과를 앞둔 우루과이 합쳐 32개국 가운데 아프리카의 카메룬(59위)과 함께 최하위권에 속한다.

FIFA 랭킹만 따진다면 한국은 어떤 팀과 만나더라도 손쉽게 승리를 예상하기는 어렵다. 이 때문에 본선에서 그나마 덜 어려운 상대를 만나는 게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FIFA는 내달 7일 새벽 브라질의 휴양지인 코스타 도 사우이페에서 조추첨식을 연다.

조추첨 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1그룹(개최국 및 시드국), 2그룹(아시아·북중미·오세아니아), 3그룹(남미·아프리카), 4그룹(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으로 나뉘어 4개팀씩 8개조를 선정할 예정이다.

다만 FIFA는 지난달 집행위원회에서 톱시드 선정 기준만 발표했다. 개최국 브라질과 함께 FIFA 랭킹 1∼7위 팀인 스페인, 독일,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벨기에, 우루과이(유력), 스위스가 1그룹으로 배정됐다. 만약 우루과이가 대륙별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면 랭킹 8위인 네덜란드가 포함된다.

한국의 랭킹이 최하위권인 만큼 사실상 어느 팀을 만나도 '죽음의 조'를 면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개최국 브라질 또는 아르헨티나와 함께 묶이면서 톱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의 강호인 포르투갈(14위), 크로아티아(18위), 프랑스(21위) 등과 아프리카의 코트 디부아르가 함께 들어온다면 최악의 시나리오가 된다.

더불어 유럽 2개국이 포함되는 것도 유럽 축구에 면역력이 적은 홍명보호로서는 피하고 싶은 대진이다.

그나마 1그룹에서 랭킹이 밀리는 스위스가 포함되고 3그룹에서 세네갈이나 알제리, 4그룹에서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승리한 바 있는 그리스 등이 포함되면 '최상의 대진'이 될 전망이다.

  • 브라질행 윤곽…홍명보호 ‘죽음의 조’?
    • 입력 2013-11-20 16:02:39
    • 수정2013-11-20 19:13:40
    연합뉴스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나설 32개국의 윤곽이 거의 드러나면서 12월 7일(한국시간) 치러지는 월드컵 본선 조추첨 결과에 팬들의 관심이 벌써 뜨거워지고 있다.

20일 일제히 치러진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과 아프리카 최종예선, 대륙별 플레이오프 결과 총 32개 본선 진출국 가운데 31개국이 확정됐다.

아직 결정되지 않은 1개국은 21일 오전 치러지는 대륙간 플레이오프 2차전 결과를 통해 결정되는 데 1차전에서 대승을 거둔 우루과이(남미)가 사실상 유력하다.

한국 축구가 이번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내세운 목표는 2회 연속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이다.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홍명보호(號)는 지난 2010년 남아공 대회에서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한 허정무호(號)의 뒤를 이어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과 함께 사상 처음으로 원정 8강 진출의 원대한 꿈을 꾸고 있다.

홍명보호의 꿈이 이뤄지려면 선수들의 피땀 어린 노력이 우선이지만 조추첨 결과도 성적의 큰 변수를 차지한다.

한국의 10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56위로 이미 본선행을 확정한 31개국은 물론 통과를 앞둔 우루과이 합쳐 32개국 가운데 아프리카의 카메룬(59위)과 함께 최하위권에 속한다.

FIFA 랭킹만 따진다면 한국은 어떤 팀과 만나더라도 손쉽게 승리를 예상하기는 어렵다. 이 때문에 본선에서 그나마 덜 어려운 상대를 만나는 게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FIFA는 내달 7일 새벽 브라질의 휴양지인 코스타 도 사우이페에서 조추첨식을 연다.

조추첨 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1그룹(개최국 및 시드국), 2그룹(아시아·북중미·오세아니아), 3그룹(남미·아프리카), 4그룹(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으로 나뉘어 4개팀씩 8개조를 선정할 예정이다.

다만 FIFA는 지난달 집행위원회에서 톱시드 선정 기준만 발표했다. 개최국 브라질과 함께 FIFA 랭킹 1∼7위 팀인 스페인, 독일,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벨기에, 우루과이(유력), 스위스가 1그룹으로 배정됐다. 만약 우루과이가 대륙별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면 랭킹 8위인 네덜란드가 포함된다.

한국의 랭킹이 최하위권인 만큼 사실상 어느 팀을 만나도 '죽음의 조'를 면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개최국 브라질 또는 아르헨티나와 함께 묶이면서 톱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의 강호인 포르투갈(14위), 크로아티아(18위), 프랑스(21위) 등과 아프리카의 코트 디부아르가 함께 들어온다면 최악의 시나리오가 된다.

더불어 유럽 2개국이 포함되는 것도 유럽 축구에 면역력이 적은 홍명보호로서는 피하고 싶은 대진이다.

그나마 1그룹에서 랭킹이 밀리는 스위스가 포함되고 3그룹에서 세네갈이나 알제리, 4그룹에서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승리한 바 있는 그리스 등이 포함되면 '최상의 대진'이 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