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이름값 한 김신욱 “유럽팀 두렵지 않다”
입력 2013.11.20 (19:06) 수정 2013.11.20 (19:14) 연합뉴스
축구 대표팀 장신 공격수 김신욱(25·196㎝)이 스위스, 러시아와의 A매치 경기를 마친 뒤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19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평가전을 마치고 20일 귀국한 김신욱은 "예전에는 키가 큰 유럽 팀들 상대할 때 부담이 컸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두렵지 않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린 김신욱은 "홍명보 감독님의 대표팀에서 경기를 해보니 상대가 크든 작든 우리가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면 상대가 오히려 우리를 어려워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스위스나 러시아도 그렇게 강해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 15일 스위스전을 마치고 곧바로 UAE로 이동해 원정을 치러 쉽지 않은 일정이었다"면서도 "하지만 그런 변명보다는 이번 경기를 통해 좋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개인적인 소득도 설명했다.

홍 감독과 동료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신욱은 "이번 경기를 통해 감독님과 선수들로부터 좋은 선물을 받았다"며 "좋은 축구를 할 수 있도록 맞춤형 플레이를 해준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와의 경기 전반전 도중 발목을 다친 김신욱은 "일단 부상 치료가 최우선"이라며 "소속팀인 울산 현대의 K리그 우승이 남아 있기 때문에 거기에 전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울산은 현재 승점 70으로 2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68)를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김신욱은 "소속팀 경기를 마친 뒤에 부족한 부분을 채워 (홍 감독의 배려에) 보답하는 의미로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 이름값 한 김신욱 “유럽팀 두렵지 않다”
    • 입력 2013-11-20 19:06:21
    • 수정2013-11-20 19:14:51
    연합뉴스
축구 대표팀 장신 공격수 김신욱(25·196㎝)이 스위스, 러시아와의 A매치 경기를 마친 뒤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19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평가전을 마치고 20일 귀국한 김신욱은 "예전에는 키가 큰 유럽 팀들 상대할 때 부담이 컸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두렵지 않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린 김신욱은 "홍명보 감독님의 대표팀에서 경기를 해보니 상대가 크든 작든 우리가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면 상대가 오히려 우리를 어려워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스위스나 러시아도 그렇게 강해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 15일 스위스전을 마치고 곧바로 UAE로 이동해 원정을 치러 쉽지 않은 일정이었다"면서도 "하지만 그런 변명보다는 이번 경기를 통해 좋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개인적인 소득도 설명했다.

홍 감독과 동료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신욱은 "이번 경기를 통해 감독님과 선수들로부터 좋은 선물을 받았다"며 "좋은 축구를 할 수 있도록 맞춤형 플레이를 해준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와의 경기 전반전 도중 발목을 다친 김신욱은 "일단 부상 치료가 최우선"이라며 "소속팀인 울산 현대의 K리그 우승이 남아 있기 때문에 거기에 전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울산은 현재 승점 70으로 2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68)를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김신욱은 "소속팀 경기를 마친 뒤에 부족한 부분을 채워 (홍 감독의 배려에) 보답하는 의미로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