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네이마르 vs 만주키치, 축구★ 자존심 대결!
입력 2013.12.07 (09:09) 수정 2013.12.07 (09:10) 연합뉴스
화려한 스타들이 수놓는 월드컵 축구대회에서는 유명한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이 큰 볼거리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흥미로운 대결 구도가 눈에 띈다.

A조에서 가장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끄는 경기는 단연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전이다.

이 중에서도 브라질을 대표하는 선수에서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스타 선수로 발돋움한 네이마르와 크로아티아의 자존심 마리오 만주키치(바이에른 뮌헨),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의 대결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특히 네이마르와 모드리치의 대결은 스페인 축구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라이벌전인 '엘 클라시코'의 축소판도 되는 터라 더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린다.

B조에서는 스페인의 화려한 미드필드진과 네덜란드 골잡이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맞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샤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이상 바르셀로나)는 스페인의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유로2008),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유로2012 우승을 이끈 멤버다.

이제 제법 고참급으로 접어들었음에도 여전히 스페인 대표팀에선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판 페르시는 '티키타카'로 대표되는 스페인식 축구를 무너뜨리는 데 도전한다.

판 페르시로서는 이번 월드컵이 설욕전의 성격도 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결승에서 네덜란드는 스페인에 져 준우승에 그쳤다.

D조에 속한 루이스 수아레스, 스티븐 제라드(이상 리버풀)는 동지에서 적이 된 경우다.

이들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에서 3시즌째 한솥밥을 먹는 사이다.

그러나 우루과이와 잉글랜드가 한 조로 편성되면서 수아레스와 제라드는 이제 서로에게 총대를 겨눠야 하는 처지가 됐다.

수아레스는 제라드 외에도 글렌 존슨, 대니얼 스터리지, 조던 헨더슨 등 여러 동료들과 적으로 만난다.

G조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대결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메수트 외칠(아스널)의 대결이다.

외칠이 올 시즌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로 이적할 때까지는 호날두와 함께 레알 마드리드에서 보냈던 터라 서로 잘 안다.

오랜만에 외칠과 호날두는 그라운드에 한 데 서게 됐지만 얄궂게도 사이는 맞수로 변했다.

H조에 편성된 한국 대표팀에선 2명의 선수가 벨기에의 에당 아자르(첼시)에게 복수의 칼날을 준비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김보경(카디프시티)과 기성용(선덜랜드)이 그 주인공이다.

김보경과 기성용은 올 시즌 아자르에게 호되게 당했다.

김보경은 10월 20일 첼시와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기성용은 5일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풀타임 뛰었으나 팀의 3-4 패배를 막지 못했다.

아자르는 2경기에서 각각 2골 1도움을 올려 첼시의 승리를 이끌어 김보경과 기성용에게 비수를 꽂았다.

김보경과 기성용이 소속팀에서 쌓인 분을 월드컵에서 풀어낼지도 주목된다.
  • 네이마르 vs 만주키치, 축구★ 자존심 대결!
    • 입력 2013-12-07 09:09:25
    • 수정2013-12-07 09:10:12
    연합뉴스
화려한 스타들이 수놓는 월드컵 축구대회에서는 유명한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이 큰 볼거리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흥미로운 대결 구도가 눈에 띈다.

A조에서 가장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끄는 경기는 단연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전이다.

이 중에서도 브라질을 대표하는 선수에서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스타 선수로 발돋움한 네이마르와 크로아티아의 자존심 마리오 만주키치(바이에른 뮌헨),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의 대결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특히 네이마르와 모드리치의 대결은 스페인 축구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라이벌전인 '엘 클라시코'의 축소판도 되는 터라 더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린다.

B조에서는 스페인의 화려한 미드필드진과 네덜란드 골잡이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맞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샤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이상 바르셀로나)는 스페인의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유로2008),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유로2012 우승을 이끈 멤버다.

이제 제법 고참급으로 접어들었음에도 여전히 스페인 대표팀에선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판 페르시는 '티키타카'로 대표되는 스페인식 축구를 무너뜨리는 데 도전한다.

판 페르시로서는 이번 월드컵이 설욕전의 성격도 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결승에서 네덜란드는 스페인에 져 준우승에 그쳤다.

D조에 속한 루이스 수아레스, 스티븐 제라드(이상 리버풀)는 동지에서 적이 된 경우다.

이들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에서 3시즌째 한솥밥을 먹는 사이다.

그러나 우루과이와 잉글랜드가 한 조로 편성되면서 수아레스와 제라드는 이제 서로에게 총대를 겨눠야 하는 처지가 됐다.

수아레스는 제라드 외에도 글렌 존슨, 대니얼 스터리지, 조던 헨더슨 등 여러 동료들과 적으로 만난다.

G조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대결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메수트 외칠(아스널)의 대결이다.

외칠이 올 시즌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로 이적할 때까지는 호날두와 함께 레알 마드리드에서 보냈던 터라 서로 잘 안다.

오랜만에 외칠과 호날두는 그라운드에 한 데 서게 됐지만 얄궂게도 사이는 맞수로 변했다.

H조에 편성된 한국 대표팀에선 2명의 선수가 벨기에의 에당 아자르(첼시)에게 복수의 칼날을 준비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김보경(카디프시티)과 기성용(선덜랜드)이 그 주인공이다.

김보경과 기성용은 올 시즌 아자르에게 호되게 당했다.

김보경은 10월 20일 첼시와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기성용은 5일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풀타임 뛰었으나 팀의 3-4 패배를 막지 못했다.

아자르는 2경기에서 각각 2골 1도움을 올려 첼시의 승리를 이끌어 김보경과 기성용에게 비수를 꽂았다.

김보경과 기성용이 소속팀에서 쌓인 분을 월드컵에서 풀어낼지도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