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목 보일러 화재 취약…관리 방법은?
입력 2013.12.19 (19:21) 수정 2013.12.19 (19:2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 나무를 때는 화목 보일러 사용이 늘고 있는데요, 이같은 화목 난방기는 불이 나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하늘 높이 치솟습니다.

화목 보일러에서 나온 재를 조립식 창고 옆에 버렸다가 불이 옮겨 붙은 것입니다.

이같은 화목 보일러는 장작을 사용합니다.

그러다 보니 불티가 잘 날리는데다 연통에 재가 많이 눌어붙어 화재 위험이 큽니다.

실제 연통의 온도를 재봤더니 무려 3백 50도까지 올라갑니다.

종이를 대자 불과 10초 만에 활활 타오릅니다.

장작을 넣거나 재를 뺄 때 화구를 통해 재가 날리기도 쉽습니다.

이처럼 화재 위험이 크지만 정부 차원의 안전 기준은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직원(음성변조) : "(화목 보일러를) 설치할 때 이러이러한 기준을 지켜서 설치를 해야 한다든가 기준을 마련하려고 했는데, 마련을 못했죠."

화목 보일러는 연통을 잘 청소해주는 게 중요합니다. 또 불꽃이 튈 수 있으니, 장작은 되도록 멀리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김일두(전주 덕진소방서 소방장) : "화목 보일러에 타고 남은 재는 잘 안타는 재질에 재를 담아서 반드시 제거해 주시고 그리고 잔불이 남았는가 확실히 확인한 후에..."

또 과열되지 않도록 온도 조절 장치를 갖추고 소화기를 비치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화목 보일러 화재 취약…관리 방법은?
    • 입력 2013-12-19 19:22:56
    • 수정2013-12-19 19:28:47
    뉴스 7
<앵커 멘트>

요즘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 나무를 때는 화목 보일러 사용이 늘고 있는데요, 이같은 화목 난방기는 불이 나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하늘 높이 치솟습니다.

화목 보일러에서 나온 재를 조립식 창고 옆에 버렸다가 불이 옮겨 붙은 것입니다.

이같은 화목 보일러는 장작을 사용합니다.

그러다 보니 불티가 잘 날리는데다 연통에 재가 많이 눌어붙어 화재 위험이 큽니다.

실제 연통의 온도를 재봤더니 무려 3백 50도까지 올라갑니다.

종이를 대자 불과 10초 만에 활활 타오릅니다.

장작을 넣거나 재를 뺄 때 화구를 통해 재가 날리기도 쉽습니다.

이처럼 화재 위험이 크지만 정부 차원의 안전 기준은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산림청 직원(음성변조) : "(화목 보일러를) 설치할 때 이러이러한 기준을 지켜서 설치를 해야 한다든가 기준을 마련하려고 했는데, 마련을 못했죠."

화목 보일러는 연통을 잘 청소해주는 게 중요합니다. 또 불꽃이 튈 수 있으니, 장작은 되도록 멀리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김일두(전주 덕진소방서 소방장) : "화목 보일러에 타고 남은 재는 잘 안타는 재질에 재를 담아서 반드시 제거해 주시고 그리고 잔불이 남았는가 확실히 확인한 후에..."

또 과열되지 않도록 온도 조절 장치를 갖추고 소화기를 비치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