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장성택 처형 향후 정세?
북 김정은, 격술훈련 참관…연일 선군 행보
입력 2013.12.28 (21:12) 수정 2013.12.28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초병대회에 참석해 격술 훈련을 참관했습니다.

장성택 처형 후 군심을 다잡고, 체제 안정성을 과시하기 위해 이른바 선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넓은 체육관에 상의를 벗은 채 도열해 있는 북한 인민군.

김정은 제1위원장과 초병대회 참가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차례로 두꺼운 기왓장을 격파합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이 초병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제3168군부대와 제695군부대 군인들의 격술훈련을 봤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또 담배를 피우면서 격술훈련을 참관하는 김정은의 사진을 이례적으로 1면에 실었습니다.

장성택 처형의 파장과 관계없이 군을 중심으로 내부 장악에 대한 자신감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녹취>북한 TV(오늘):"군인들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의도를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김정은은 또 초병대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활영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최룡해, 김원홍 뿐만 아니라 김정은 정권의 막후 실세로 꼽히는 김경옥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도 참석했습니다.

최고사령관 추대 2주년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정은이 보름새 6차례나 군관련 공개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장성택 숙청 이후 선군정치 행보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북 김정은, 격술훈련 참관…연일 선군 행보
    • 입력 2013-12-28 20:49:10
    • 수정2013-12-28 22:23:40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초병대회에 참석해 격술 훈련을 참관했습니다.

장성택 처형 후 군심을 다잡고, 체제 안정성을 과시하기 위해 이른바 선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넓은 체육관에 상의를 벗은 채 도열해 있는 북한 인민군.

김정은 제1위원장과 초병대회 참가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차례로 두꺼운 기왓장을 격파합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이 초병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제3168군부대와 제695군부대 군인들의 격술훈련을 봤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또 담배를 피우면서 격술훈련을 참관하는 김정은의 사진을 이례적으로 1면에 실었습니다.

장성택 처형의 파장과 관계없이 군을 중심으로 내부 장악에 대한 자신감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녹취>북한 TV(오늘):"군인들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의도를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김정은은 또 초병대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활영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최룡해, 김원홍 뿐만 아니라 김정은 정권의 막후 실세로 꼽히는 김경옥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도 참석했습니다.

최고사령관 추대 2주년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정은이 보름새 6차례나 군관련 공개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장성택 숙청 이후 선군정치 행보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