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물 출입구 앞서 ‘뻐끔뻐끔’…비흡연자 고통
입력 2014.01.07 (21:23) 수정 2014.01.08 (10: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연규제가 강화됐다곤 하지만, 비흡연자들의 고통은 여전합니다.

건물 출입구 주변이나 길거리에서 흡연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5~6명이 상가건물 출입구 주변에 모여 담배를 피워댑니다.

건물을 드나드는 사람들이 코를 막고 눈살을 찌푸리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건물 내부에서는 담배를 피울 수 없기 때문에 출입구로 몰리는 겁니다.

<녹취> 흡연자 : "없죠. 특별한 이유는.담배는 피우고 싶은데 안에서는 못 피우니까..."

이 건물도 출입구 주변에 담배연기가 자욱합니다.

문을 여닫을 때마다 고스란히 건물 안으로 들어오는 담배연기 때문에, 입주자들은 숨쉬기가 고통스럽습니다.

<인터뷰> 건물 주인 : "제가 흡연자가 아니거든요. 근데 목이 다 아파요. 그러니까 흡연자랑 얘기를 하면 목이 아프잖아요. 그 정도로 아프다고 해야 하나..."

길거리 흡연도 여전합니다.

길을 걸어가며, 또 인파가 붐비는 택시 정류장에서 마구 피워댑니다.

담배꽁초도 함부로 바닥에 내던집니다.

<인터뷰> 황규자(비흡연자) :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모르는데 뒤에 따라가다 보면 담배 연기가 내 코로 들어 오는 거예요. 그러면 너무 당황스럽고 막 냄새도 안 좋아요."

금연 규제가 대폭 강화됐다지만, 비흡연자들은 여전히 곳곳에서 피어오르는 담배연기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건물 출입구 앞서 ‘뻐끔뻐끔’…비흡연자 고통
    • 입력 2014-01-07 21:25:04
    • 수정2014-01-08 10:23:33
    뉴스 9
<앵커 멘트>

금연규제가 강화됐다곤 하지만, 비흡연자들의 고통은 여전합니다.

건물 출입구 주변이나 길거리에서 흡연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5~6명이 상가건물 출입구 주변에 모여 담배를 피워댑니다.

건물을 드나드는 사람들이 코를 막고 눈살을 찌푸리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건물 내부에서는 담배를 피울 수 없기 때문에 출입구로 몰리는 겁니다.

<녹취> 흡연자 : "없죠. 특별한 이유는.담배는 피우고 싶은데 안에서는 못 피우니까..."

이 건물도 출입구 주변에 담배연기가 자욱합니다.

문을 여닫을 때마다 고스란히 건물 안으로 들어오는 담배연기 때문에, 입주자들은 숨쉬기가 고통스럽습니다.

<인터뷰> 건물 주인 : "제가 흡연자가 아니거든요. 근데 목이 다 아파요. 그러니까 흡연자랑 얘기를 하면 목이 아프잖아요. 그 정도로 아프다고 해야 하나..."

길거리 흡연도 여전합니다.

길을 걸어가며, 또 인파가 붐비는 택시 정류장에서 마구 피워댑니다.

담배꽁초도 함부로 바닥에 내던집니다.

<인터뷰> 황규자(비흡연자) :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모르는데 뒤에 따라가다 보면 담배 연기가 내 코로 들어 오는 거예요. 그러면 너무 당황스럽고 막 냄새도 안 좋아요."

금연 규제가 대폭 강화됐다지만, 비흡연자들은 여전히 곳곳에서 피어오르는 담배연기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