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축제장 최대 인파…15만 명 몰려
입력 2014.01.11 (21:02) 수정 2014.01.11 (22: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추위가 물러가고 때마침 주말을 맞아 날씨가 풀리면서, 겨울축제장마다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화천 산천어 축제장엔 오늘만 15만 명이 몰렸다고 합니다.

임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 백미터, 길이 2킬로미터.

얼어붙은 강 위는 말그대로 인산인해입니다.

관광객들이 모여 거대한 눈 조형물을 감상합니다.

<녹취>"지나갔다 지나갔다!"

얼음 구멍 주위마다 모인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물고기 입질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낚싯대를 넣었다 뺐다 쉴새 없이 움직여보기도 하고... 사뭇 진지합니다.

<녹취>"고기 잡았어요"

<인터뷰> (서경수/강원도 춘천시):"삼십분 만에 벌써 한 마리 잡았는데요, 오늘 날씨도 그렇게 안 춥고 썰매도 타고 맛있는 것도 먹고 많이 먹고 저녁때 돌아가려고 합니다."

싼타 할아버지가 모는 썰매에서 상어 모양 썰매까지 자기만의 썰매를 만들어 경주를 벌입니다.

<인터뷰> 유재천(충북 청주시):"썰매대회가 있다고 해서 참가하게 되면 아이들한테 큰 추억거리를 주지 않을까 생각해서 (참가했습니다.)"

오늘 화천 산천어축제장을 찾은 관광 인파는 15만 명,

평일의 5배에 달하고 올 축제 개막 이후 최대 인파입니다.

거대한 만화 캐릭터 눈조각부터 얼음으로 만든 이글루까지...

평창의 대관령 눈꽃축제장에도 만여 명의 인파가 찾는 등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겨울 축제장마다 인파로 북적인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겨울 축제장 최대 인파…15만 명 몰려
    • 입력 2014-01-11 20:37:52
    • 수정2014-01-11 22:47:16
    뉴스 9
<앵커 멘트>

강추위가 물러가고 때마침 주말을 맞아 날씨가 풀리면서, 겨울축제장마다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화천 산천어 축제장엔 오늘만 15만 명이 몰렸다고 합니다.

임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 백미터, 길이 2킬로미터.

얼어붙은 강 위는 말그대로 인산인해입니다.

관광객들이 모여 거대한 눈 조형물을 감상합니다.

<녹취>"지나갔다 지나갔다!"

얼음 구멍 주위마다 모인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물고기 입질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낚싯대를 넣었다 뺐다 쉴새 없이 움직여보기도 하고... 사뭇 진지합니다.

<녹취>"고기 잡았어요"

<인터뷰> (서경수/강원도 춘천시):"삼십분 만에 벌써 한 마리 잡았는데요, 오늘 날씨도 그렇게 안 춥고 썰매도 타고 맛있는 것도 먹고 많이 먹고 저녁때 돌아가려고 합니다."

싼타 할아버지가 모는 썰매에서 상어 모양 썰매까지 자기만의 썰매를 만들어 경주를 벌입니다.

<인터뷰> 유재천(충북 청주시):"썰매대회가 있다고 해서 참가하게 되면 아이들한테 큰 추억거리를 주지 않을까 생각해서 (참가했습니다.)"

오늘 화천 산천어축제장을 찾은 관광 인파는 15만 명,

평일의 5배에 달하고 올 축제 개막 이후 최대 인파입니다.

거대한 만화 캐릭터 눈조각부터 얼음으로 만든 이글루까지...

평창의 대관령 눈꽃축제장에도 만여 명의 인파가 찾는 등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겨울 축제장마다 인파로 북적인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