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혹한기 특전사 산악 생존 훈련…“추위 녹인다”
입력 2014.01.11 (21:14) 수정 2014.01.11 (22: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서운 한파에 움츠러들기는커녕, 더 당당해지는 이들이 있습니다.

육군 최정예 특전사 대원들의 혹한기 훈련 현장을 황현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해발 9백 미터, 강원도 첩첩산중의 한 골짜기

얼음물 속에서 매서운 눈매가 하나 둘 모습을 드러냅니다.

특전사의 주임무는 은밀한 침투와 목표물 제거 기습을 위한 매복은 필수입니다.

30킬로그램이 넘는 군장을 지고 설원 위를 내달리다...

가상의 적을 만나자 지체없이 총구가 불을 뿜습니다.

<녹취>"엄호 사격!"

드디어 목표물 발견, 적 진지 폭파 임무를 완수합니다.

<녹취>"폭파! 폭파!"

<인터뷰> 안효신 (상사/특전여단3대대):"실전보다 더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서 전투 기술을 연마하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 30도, 녹은 눈이 금세 다시 얼어붙어 뼛 속까지 스밉니다.

절도있는 동작이 뿜어내는 날카로움.

무술의 장점 만을 모았다는 특공무술의 위력입니다.

'안 되면 되게 하라'는 특전사 정신, 이른바 '특전훈'은 백마디 말이 아닌 몸으로 입증됩니다.

<인터뷰> 박대준 (중사/제1공수특전여단):"우리 '검은 베레' 용사들은 불가능이란 없습니다./언제 어떤 임무가 부여되더라도 반드시 완수하겠습니다."

야외 생존훈련 등 더욱 강인한 전사로 거듭나기 위한 특전사의 혹한기 훈련은 다음달까지 계속됩니다.

<녹취>"와! 와!"

KBS뉴스 황현택입니다.
  • 혹한기 특전사 산악 생존 훈련…“추위 녹인다”
    • 입력 2014-01-11 20:50:19
    • 수정2014-01-11 22:46:38
    뉴스 9
<앵커 멘트>

매서운 한파에 움츠러들기는커녕, 더 당당해지는 이들이 있습니다.

육군 최정예 특전사 대원들의 혹한기 훈련 현장을 황현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해발 9백 미터, 강원도 첩첩산중의 한 골짜기

얼음물 속에서 매서운 눈매가 하나 둘 모습을 드러냅니다.

특전사의 주임무는 은밀한 침투와 목표물 제거 기습을 위한 매복은 필수입니다.

30킬로그램이 넘는 군장을 지고 설원 위를 내달리다...

가상의 적을 만나자 지체없이 총구가 불을 뿜습니다.

<녹취>"엄호 사격!"

드디어 목표물 발견, 적 진지 폭파 임무를 완수합니다.

<녹취>"폭파! 폭파!"

<인터뷰> 안효신 (상사/특전여단3대대):"실전보다 더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서 전투 기술을 연마하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 30도, 녹은 눈이 금세 다시 얼어붙어 뼛 속까지 스밉니다.

절도있는 동작이 뿜어내는 날카로움.

무술의 장점 만을 모았다는 특공무술의 위력입니다.

'안 되면 되게 하라'는 특전사 정신, 이른바 '특전훈'은 백마디 말이 아닌 몸으로 입증됩니다.

<인터뷰> 박대준 (중사/제1공수특전여단):"우리 '검은 베레' 용사들은 불가능이란 없습니다./언제 어떤 임무가 부여되더라도 반드시 완수하겠습니다."

야외 생존훈련 등 더욱 강인한 전사로 거듭나기 위한 특전사의 혹한기 훈련은 다음달까지 계속됩니다.

<녹취>"와! 와!"

KBS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