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3월의 월급’ 무산…공제 혜택 감소
입력 2014.01.27 (23:41) 수정 2014.01.28 (08: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회사마다 13월의 월급이라는 연말정산이 한창인데, 예년과 달리 직장인들 사이에서 한숨이 늘었다고 합니다

계산해 봤더니 환급액이 줄거나, 오히려 세금을 더 내는 경우도 많다는 건데요.

연말정산, 뭐가 달라졌기에 이런건지 조빛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즘 연말정산을 하고 있는 한 기업 직원들에게 예상 환급액을 물어봤습니다.

<녹취> "환급액이 작년보다 줄어든 분 손들어 주세요. 그럼 작년보다 늘어난 분 손들어 주세요."

지난해보다 줄었다는 직원이 11명 중 8명입니다.

이 가운데 김동준 과장의 연말정산을 살펴봤습니다.

지난해에는 110만 원을 돌려받았지만 올해는 오히려 만원을 더 내야 합니다.

<인터뷰> 김동준(35살/과장) : "보통 70만 원에서 100만 원씩 환급받았는데 올해는 오히려 토해내는 구조가 돼서 처음에 계산할 때 황당했었고…"

재작년 9월에 간이세액표가 바뀌면서 미리 내는 세금이 줄어든 대신 환급금도 줄게 됐는데, 연간으로는 지난해 처음 적용한 기업이 많아 이번 연말정산에서 이렇게 차이가 나는 겁니다.

여기에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이 20%에서 15%로 축소되고, 일부 공제항목이 없어지고, 한도가 신설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김영림(세무사) : "장기주택마련공제가 종료됐고, 의료비와 교육비 등 소득공제 종합한도 2,500만 원이 신설됐습니다."

정부는 올해 주요 연말정산 공제금액이 지난해보다 3%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13월의 월급을 기대하던 직장인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13월의 월급’ 무산…공제 혜택 감소
    • 입력 2014-01-28 07:19:43
    • 수정2014-01-28 08:20:4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요즘 회사마다 13월의 월급이라는 연말정산이 한창인데, 예년과 달리 직장인들 사이에서 한숨이 늘었다고 합니다

계산해 봤더니 환급액이 줄거나, 오히려 세금을 더 내는 경우도 많다는 건데요.

연말정산, 뭐가 달라졌기에 이런건지 조빛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즘 연말정산을 하고 있는 한 기업 직원들에게 예상 환급액을 물어봤습니다.

<녹취> "환급액이 작년보다 줄어든 분 손들어 주세요. 그럼 작년보다 늘어난 분 손들어 주세요."

지난해보다 줄었다는 직원이 11명 중 8명입니다.

이 가운데 김동준 과장의 연말정산을 살펴봤습니다.

지난해에는 110만 원을 돌려받았지만 올해는 오히려 만원을 더 내야 합니다.

<인터뷰> 김동준(35살/과장) : "보통 70만 원에서 100만 원씩 환급받았는데 올해는 오히려 토해내는 구조가 돼서 처음에 계산할 때 황당했었고…"

재작년 9월에 간이세액표가 바뀌면서 미리 내는 세금이 줄어든 대신 환급금도 줄게 됐는데, 연간으로는 지난해 처음 적용한 기업이 많아 이번 연말정산에서 이렇게 차이가 나는 겁니다.

여기에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이 20%에서 15%로 축소되고, 일부 공제항목이 없어지고, 한도가 신설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김영림(세무사) : "장기주택마련공제가 종료됐고, 의료비와 교육비 등 소득공제 종합한도 2,500만 원이 신설됐습니다."

정부는 올해 주요 연말정산 공제금액이 지난해보다 3%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13월의 월급을 기대하던 직장인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