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소치 동계올림픽
“김연아 보고 싶어요”…선수촌 첫 공개!
입력 2014.02.05 (07:33) 수정 2014.02.07 (14: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의 보금자리인 선수촌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선수촌에서 만난 미국의 빙상 스타 샤니 데이비스는 가장 보고 싶은 한국 선수로 김연아를 꼽았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모인 해안 지역 선수촌.

여기저기서 우리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의 경쟁자들이 눈에 띕니다.

미국의 빙상 스타 샤니 데이비스는 선수촌에서 김연아와 마주치고 싶어 했습니다.

<인터뷰> 샤니 데이비스 : "김연아가 제일 보고 싶다. (왜요?) 한국에서 제일 유명한 선수니까요."

우리 선수들이 묶는 숙소에는 방마다 태극기가 걸려있습니다.

방의 침대가 좀 작기는 하지만 이상화 등 선수들은 한식 도시락을 먹는 등 큰 불편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화 : "버스 타는 곳이 좀 먼거 불편하거 빼고는 불편한 거 없어요. 바다도 있고..."

선수들에게 휴식도 훈련입니다.

우리 선수들은 이곳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다가오는 결전의 순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선수들의 땀의 댓가가 될 올림픽 메달도 공개됐습니다.

러시아 전통문양과 소치의 자연환경을 새긴 투명한 유리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한편, 김재열 선수단장은 소치 현지의 KBS 국제방송센터를 방문해 방송 준비 현황을 둘러봤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김연아 보고 싶어요”…선수촌 첫 공개!
    • 입력 2014-02-05 07:34:23
    • 수정2014-02-07 14:16: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의 보금자리인 선수촌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선수촌에서 만난 미국의 빙상 스타 샤니 데이비스는 가장 보고 싶은 한국 선수로 김연아를 꼽았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모인 해안 지역 선수촌.

여기저기서 우리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의 경쟁자들이 눈에 띕니다.

미국의 빙상 스타 샤니 데이비스는 선수촌에서 김연아와 마주치고 싶어 했습니다.

<인터뷰> 샤니 데이비스 : "김연아가 제일 보고 싶다. (왜요?) 한국에서 제일 유명한 선수니까요."

우리 선수들이 묶는 숙소에는 방마다 태극기가 걸려있습니다.

방의 침대가 좀 작기는 하지만 이상화 등 선수들은 한식 도시락을 먹는 등 큰 불편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화 : "버스 타는 곳이 좀 먼거 불편하거 빼고는 불편한 거 없어요. 바다도 있고..."

선수들에게 휴식도 훈련입니다.

우리 선수들은 이곳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다가오는 결전의 순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선수들의 땀의 댓가가 될 올림픽 메달도 공개됐습니다.

러시아 전통문양과 소치의 자연환경을 새긴 투명한 유리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한편, 김재열 선수단장은 소치 현지의 KBS 국제방송센터를 방문해 방송 준비 현황을 둘러봤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