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덥고 습한 브라질서 펄펄’ 대표팀 유니폼
입력 2014.02.27 (12:15) 수정 2014.02.27 (13:01) 연합뉴스
전통적인 붉은 상의와 푸른 하의로 구성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새 유니폼은 전사의 갑옷과 같은 인상을 남겼다.

스포츠 용품업체 나이키는 2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나설 태극전사들이 입을 유니폼을 공개했다.

새 유니폼은 대표팀이 전통적으로 애용한 강렬한 붉은색 상의와 짙은 파란 색 하의의 틀을 벗어나지 않았다.

나이키는 "음과 양이 조화를 이루는 태극문양을 역동적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상의의 두 어깨 이음선에는 파란색이 가미돼 유니폼을 입은 모델에게서 갑옷을 입은 듯한 강인함이 드러났다.

상의의 깃은 빨간색 바탕에 파란색 테두리로 장식돼 한복처럼 전통적 곡선미가 표현됐다.

목 안쪽에는 '투혼'이라는 글자가 전통 흘림체로 부적처럼 새겨져 선수들의 정신력 강화를 독려했다.

특히 가슴에는 기존의 프린팅 방식이 아닌 자수로 대한축구협회 호랑이 문양이 새겨져 용맹함이 비쳤다.

나이키는 가볍고 땀이 빨리 마른다는 점을 새 유니폼의 가장 두드러진 기능으로 꼽았다.

월드컵 본선 경기가 열대 지역인 브라질에서 열리는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이 고온과 습도에 흔들리지 않도록 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나이키는 "경기 중에 흘리는 땀을 빨리 외부로 배출하도록 했고 미세한 구멍을 통해 공기가 잘 통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유니폼 안에 입는 레이어는 나이키 역사상 가장 가벼운 제품으로 하의에는 미끄러질 때 찰과상을 입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기능이 보완됐다.

나이키는 대표팀의 상·하의, 양말을 모두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만들었다며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기성용(선덜랜드)은 "새 유니폼에 국민적 염원이 담겼다"며 "태극의 조화가 한껏 표현된 새 유니폼을 입고 브라질에서 깜짝 놀랄 결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 ‘덥고 습한 브라질서 펄펄’ 대표팀 유니폼
    • 입력 2014-02-27 12:15:57
    • 수정2014-02-27 13:01:34
    연합뉴스
전통적인 붉은 상의와 푸른 하의로 구성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새 유니폼은 전사의 갑옷과 같은 인상을 남겼다.

스포츠 용품업체 나이키는 2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나설 태극전사들이 입을 유니폼을 공개했다.

새 유니폼은 대표팀이 전통적으로 애용한 강렬한 붉은색 상의와 짙은 파란 색 하의의 틀을 벗어나지 않았다.

나이키는 "음과 양이 조화를 이루는 태극문양을 역동적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상의의 두 어깨 이음선에는 파란색이 가미돼 유니폼을 입은 모델에게서 갑옷을 입은 듯한 강인함이 드러났다.

상의의 깃은 빨간색 바탕에 파란색 테두리로 장식돼 한복처럼 전통적 곡선미가 표현됐다.

목 안쪽에는 '투혼'이라는 글자가 전통 흘림체로 부적처럼 새겨져 선수들의 정신력 강화를 독려했다.

특히 가슴에는 기존의 프린팅 방식이 아닌 자수로 대한축구협회 호랑이 문양이 새겨져 용맹함이 비쳤다.

나이키는 가볍고 땀이 빨리 마른다는 점을 새 유니폼의 가장 두드러진 기능으로 꼽았다.

월드컵 본선 경기가 열대 지역인 브라질에서 열리는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이 고온과 습도에 흔들리지 않도록 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나이키는 "경기 중에 흘리는 땀을 빨리 외부로 배출하도록 했고 미세한 구멍을 통해 공기가 잘 통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유니폼 안에 입는 레이어는 나이키 역사상 가장 가벼운 제품으로 하의에는 미끄러질 때 찰과상을 입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기능이 보완됐다.

나이키는 대표팀의 상·하의, 양말을 모두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만들었다며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기성용(선덜랜드)은 "새 유니폼에 국민적 염원이 담겼다"며 "태극의 조화가 한껏 표현된 새 유니폼을 입고 브라질에서 깜짝 놀랄 결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