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6층 아파트도 맨손으로 올라 빈집털이
입력 2014.03.09 (07:28) 수정 2014.03.09 (08:13)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파트 베란다로 침입하는 절도사건은 3층 이하 저층에서 주로 발생했는데요.

이제 고층 아파트도 범행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10층이 넘는 아파트 벽면을 맨손으로 타고 올라 벌이는 절도 행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잡니다.

<리포트>

23층 높이의 한 아파트.

난간에 뭔가 매달려 있습니다.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

단숨에 2개층을 기어오릅니다.

벽에 딱 붙어 오르는 모습이 영화 속 스파이더맨을 연상시킵니다.

빈집 털이로 경찰에 붙잡힌 윤 모씨의 범행 모습입니다.

망을 보던 공범 지 모씨와 이날만 3집을 털었습니다.

<녹취> 아파트 피해자 : "문을 잠궜는데도 불구하고 베란다로 침입했으니까 (사람이) 안에 있을 때도 들어올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좀 무섭죠."

이들은 전국 아파트를 돌면서 6개월만에 빈집 43곳에서 귀중품 4억2천만 원어치를 훔쳤습니다.

윤 씨는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맨손으로 난간을 잡고 층에서 층을 오르며 10층까지 올라가 범행을 저지르기도했습니다.

최근 아파트 빈집 털이 50여 건이 잇따른 분당의 한 아파트.

공범이 망을 보는 사이,

기어 오르고...

경찰에 붙잡힌 또 다른 일당의 수법입니다.

역할을 분담하는 것이 앞선 사례와 판박입니다.

이 2인조 강도는 미리 초인종을 눌러보고 대답이 없는 빈집만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피해자 : "집에 들어오니까 문은 잠겨 있고..돌반지하고 예물 귀중품은 다 훔쳐 갔더라고요."

인근에는 45미터 높이, 16층 아파트도 피해를 봤습니다.

아파트 한층 높이는 2.8미터. 난간 부분을 빼면, 1.6미터에 불과해 맨손에 의지한 목숨 건 절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영석(화성서 강력팀장) : "기둥구조로 돼 있는 아파트는 침입을 할 수 없는 걸로 봐서는 신축 시에 범죄 예방을 위해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경찰은 고층 아파트에 살더라도 베란다에 보안장치를 다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16층 아파트도 맨손으로 올라 빈집털이
    • 입력 2014-03-09 07:47:09
    • 수정2014-03-09 08:13:12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아파트 베란다로 침입하는 절도사건은 3층 이하 저층에서 주로 발생했는데요.

이제 고층 아파트도 범행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10층이 넘는 아파트 벽면을 맨손으로 타고 올라 벌이는 절도 행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잡니다.

<리포트>

23층 높이의 한 아파트.

난간에 뭔가 매달려 있습니다.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

단숨에 2개층을 기어오릅니다.

벽에 딱 붙어 오르는 모습이 영화 속 스파이더맨을 연상시킵니다.

빈집 털이로 경찰에 붙잡힌 윤 모씨의 범행 모습입니다.

망을 보던 공범 지 모씨와 이날만 3집을 털었습니다.

<녹취> 아파트 피해자 : "문을 잠궜는데도 불구하고 베란다로 침입했으니까 (사람이) 안에 있을 때도 들어올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좀 무섭죠."

이들은 전국 아파트를 돌면서 6개월만에 빈집 43곳에서 귀중품 4억2천만 원어치를 훔쳤습니다.

윤 씨는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맨손으로 난간을 잡고 층에서 층을 오르며 10층까지 올라가 범행을 저지르기도했습니다.

최근 아파트 빈집 털이 50여 건이 잇따른 분당의 한 아파트.

공범이 망을 보는 사이,

기어 오르고...

경찰에 붙잡힌 또 다른 일당의 수법입니다.

역할을 분담하는 것이 앞선 사례와 판박입니다.

이 2인조 강도는 미리 초인종을 눌러보고 대답이 없는 빈집만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피해자 : "집에 들어오니까 문은 잠겨 있고..돌반지하고 예물 귀중품은 다 훔쳐 갔더라고요."

인근에는 45미터 높이, 16층 아파트도 피해를 봤습니다.

아파트 한층 높이는 2.8미터. 난간 부분을 빼면, 1.6미터에 불과해 맨손에 의지한 목숨 건 절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영석(화성서 강력팀장) : "기둥구조로 돼 있는 아파트는 침입을 할 수 없는 걸로 봐서는 신축 시에 범죄 예방을 위해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경찰은 고층 아파트에 살더라도 베란다에 보안장치를 다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