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반택시 다 비켜!…조폭 닮은 총알택시
입력 2014.03.13 (07:18) 수정 2014.03.13 (08: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강남대로를 점거해 심야 장거리승객을 사실상 독점해온 택시기사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조직 폭력배들의 행태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심야 승객이 몰리는 서울 강남대로.

<녹취> "차 좀 빼줘요, 아저씨."

서 있는 택시를 주먹으로 치며 위협합니다.

<녹취> "(차 좀 앞으로 빼놓으라고.귀머거리야?) 전화 좀 하고요. (차 빼놓고 하면 되잖아!)"

자신들의 구역을 침범했다며 다른 택시를 쫓아내는 겁니다.

이른바 총알 영업의 경쟁자인 경기, 인천지역 택시들은 더욱 가혹하게 대합니다.

<녹취> "(왜 여기다 차를 대려고 하시냐고. 인천에서 일하시라고.) 아니, 인천 사람 태우려고 하는 거지 (돌면서 태우시라고!)"

이들은 조직을 만들어 강남역 일대를 점거하고 장거리 승객을 거의 독점했습니다.

<녹취> "싸게 가시려고? 4만 5천 원에 수원 가시는 거예요."

일단 손님이 타면 수도권의 목적지까지 30분 안에 달리는 총알 운전을 일삼았습니다.

승차거부 신고를 피하기 위해 시동을 꺼놓고 호객을 했습니다.

<녹취> 최00(서울시 교통지도과 단속반원) : "10여 대 있었는데, 그렇게 불 꺼 놓은 차들이. 단속을 딱 하려고 하니까 (기사들이) 벌 떼 같이 달려드는 거예요. 멱살을 잡고 말이죠."

단거리 승객이 택시를 잡기 어려웠던 것도 이 때문이었습니다.

<녹취>강복순(서울 강남경찰서 교통과장) : "교통정체를 야기시키고 승객들은 택시를 잡지 못해 한시간씩 기다려야 하는 악순환이 이어져 왔습니다."

경찰은 불법 영업조직을 만든 택시기사 22명을 적발해 자격정지를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일반택시 다 비켜!…조폭 닮은 총알택시
    • 입력 2014-03-13 07:21:37
    • 수정2014-03-13 08:45: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 강남대로를 점거해 심야 장거리승객을 사실상 독점해온 택시기사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조직 폭력배들의 행태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심야 승객이 몰리는 서울 강남대로.

<녹취> "차 좀 빼줘요, 아저씨."

서 있는 택시를 주먹으로 치며 위협합니다.

<녹취> "(차 좀 앞으로 빼놓으라고.귀머거리야?) 전화 좀 하고요. (차 빼놓고 하면 되잖아!)"

자신들의 구역을 침범했다며 다른 택시를 쫓아내는 겁니다.

이른바 총알 영업의 경쟁자인 경기, 인천지역 택시들은 더욱 가혹하게 대합니다.

<녹취> "(왜 여기다 차를 대려고 하시냐고. 인천에서 일하시라고.) 아니, 인천 사람 태우려고 하는 거지 (돌면서 태우시라고!)"

이들은 조직을 만들어 강남역 일대를 점거하고 장거리 승객을 거의 독점했습니다.

<녹취> "싸게 가시려고? 4만 5천 원에 수원 가시는 거예요."

일단 손님이 타면 수도권의 목적지까지 30분 안에 달리는 총알 운전을 일삼았습니다.

승차거부 신고를 피하기 위해 시동을 꺼놓고 호객을 했습니다.

<녹취> 최00(서울시 교통지도과 단속반원) : "10여 대 있었는데, 그렇게 불 꺼 놓은 차들이. 단속을 딱 하려고 하니까 (기사들이) 벌 떼 같이 달려드는 거예요. 멱살을 잡고 말이죠."

단거리 승객이 택시를 잡기 어려웠던 것도 이 때문이었습니다.

<녹취>강복순(서울 강남경찰서 교통과장) : "교통정체를 야기시키고 승객들은 택시를 잡지 못해 한시간씩 기다려야 하는 악순환이 이어져 왔습니다."

경찰은 불법 영업조직을 만든 택시기사 22명을 적발해 자격정지를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