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데스크 분석] 안전 관련 예산 실태는?
입력 2014.04.30 (21:38) 수정 2014.04.30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세월호 참사의 배경엔 무엇보다 안전불감증이 컸습니다.

비상훈련은 서류로 대체했고, 구명장비는 점검조차 안했습니다.

회사측이 지난해 안전교육에 쓴 돈 전체가 54만원...

한 명에 4천 백원 꼴입니다.

반면, 접대비는 6,060만 원 광고비론 2억 3천만 원이나 썼습니다.

안전에 투자하는 것을 비용, 즉 낭비로 봤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일은 우리사회 전반에 만연돼 있습니다.

정부도 예외가 아닙니다.

올해 정부의 안전 관련 예산은 9천 6백여억원으로 정부 예산의 0.3%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정부는 이 예산을 내년과 내후년 각각 11%와 9% 줄일 계획입니다.

2011년 통계를 보면 자연재해로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78명이었지만, 각종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36만명이었습니다.

안이한 자세와 대처가 자초한 비극이 자연재앙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큰 겁니다.

안전은 이런 손실을 막기 위한 투자입니다.

안전은 공짜가 아닙니다.

당장 결과물이 안나오더라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또 더 나은 사회를 위해 꾸준히 체계적으로 투자에 나서야 하는게 바로 안전입니다.

데스크 분석입니다.
  • [데스크 분석] 안전 관련 예산 실태는?
    • 입력 2014-04-30 21:40:10
    • 수정2014-04-30 22:31:17
    뉴스 9
<리포트>

세월호 참사의 배경엔 무엇보다 안전불감증이 컸습니다.

비상훈련은 서류로 대체했고, 구명장비는 점검조차 안했습니다.

회사측이 지난해 안전교육에 쓴 돈 전체가 54만원...

한 명에 4천 백원 꼴입니다.

반면, 접대비는 6,060만 원 광고비론 2억 3천만 원이나 썼습니다.

안전에 투자하는 것을 비용, 즉 낭비로 봤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일은 우리사회 전반에 만연돼 있습니다.

정부도 예외가 아닙니다.

올해 정부의 안전 관련 예산은 9천 6백여억원으로 정부 예산의 0.3%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정부는 이 예산을 내년과 내후년 각각 11%와 9% 줄일 계획입니다.

2011년 통계를 보면 자연재해로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78명이었지만, 각종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36만명이었습니다.

안이한 자세와 대처가 자초한 비극이 자연재앙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큰 겁니다.

안전은 이런 손실을 막기 위한 투자입니다.

안전은 공짜가 아닙니다.

당장 결과물이 안나오더라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또 더 나은 사회를 위해 꾸준히 체계적으로 투자에 나서야 하는게 바로 안전입니다.

데스크 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