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경비함정 90%, 구조 장비 없다
입력 2014.05.18 (07:04) 수정 2014.05.18 (08:13)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직후 가장 먼저 출동했던 해경 경비정에 구조 장비들이 갖춰져 있지 않아 초기 대응이 부실했습니다.

KBS 취재 결과 해경 경비함정의 90%가 긴급 구조장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가 기울고 있을 때 가장 먼저 도착한 해경 123정, 도끼로 유리창을 찍거나 선박에 있던 밧줄로 승객 구조를 시도할 뿐, 선내 진입은 시도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절단기나 구조용 밧줄, 구조용 사다리 등 전문장비가 없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는 50톤급 경비정, 구조활동에 필요한 장비가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유압절단기라든가 그런 구조장비들은 있나요? " 우리가 119소방대도 아니고...절단기 없어요.

목포항 해경 전용부두에 있는 3백톤급 이 경비함도 마찬가지입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구난장비가 저희 배에는 지금 단정이 있습니다. 그거 말고는 없습니다."

실제 해경의 장비 현황에도 경비함정 3백여 척 가운데 천 톤급 이상 대형경비함 33척을 빼고는 긴급 구조장비가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90%에 가까운 경비함정들이 인명구조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문제는 이런 긴급 구조 장비를 갖추도록 하는 표준규정이 없기 때문에 함정에 따라 갖춘 장비도 제각각입니다.

<인터뷰> 김광수(목포해양대학교 해상운송시스템학부 교수) : "경비함정이라하더라도 해양에서 어떤 사고, 어떠한 긴급 상황이 닥칠지 모르기 때문에 그러한 장비나 설비가 보강이 돼야.."

올해 해경의 구조장비 구입 예산은 35억원, 3년 전보다 20억 가까이 줄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경비함정 90%, 구조 장비 없다
    • 입력 2014-05-18 07:05:56
    • 수정2014-05-18 08:13:4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직후 가장 먼저 출동했던 해경 경비정에 구조 장비들이 갖춰져 있지 않아 초기 대응이 부실했습니다.

KBS 취재 결과 해경 경비함정의 90%가 긴급 구조장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가 기울고 있을 때 가장 먼저 도착한 해경 123정, 도끼로 유리창을 찍거나 선박에 있던 밧줄로 승객 구조를 시도할 뿐, 선내 진입은 시도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절단기나 구조용 밧줄, 구조용 사다리 등 전문장비가 없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는 50톤급 경비정, 구조활동에 필요한 장비가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유압절단기라든가 그런 구조장비들은 있나요? " 우리가 119소방대도 아니고...절단기 없어요.

목포항 해경 전용부두에 있는 3백톤급 이 경비함도 마찬가지입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구난장비가 저희 배에는 지금 단정이 있습니다. 그거 말고는 없습니다."

실제 해경의 장비 현황에도 경비함정 3백여 척 가운데 천 톤급 이상 대형경비함 33척을 빼고는 긴급 구조장비가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90%에 가까운 경비함정들이 인명구조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문제는 이런 긴급 구조 장비를 갖추도록 하는 표준규정이 없기 때문에 함정에 따라 갖춘 장비도 제각각입니다.

<인터뷰> 김광수(목포해양대학교 해상운송시스템학부 교수) : "경비함정이라하더라도 해양에서 어떤 사고, 어떠한 긴급 상황이 닥칠지 모르기 때문에 그러한 장비나 설비가 보강이 돼야.."

올해 해경의 구조장비 구입 예산은 35억원, 3년 전보다 20억 가까이 줄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