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홍명보호, 수비 여전히 불안” 외신도 지적
입력 2014.06.10 (13:36) 수정 2014.06.10 (14:19) 연합뉴스
한국과 가나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본 뒤 외신들도 홍명보호(號)의 수비 불안을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선라이프 경기장에서 끝난 평가전에서 한국이 가나에 0-4로 진 뒤 "조던 아예우(소쇼)의 두 번째 골 장면은 한국 수비가 잠자코 있던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홍명보 감독에게 수비 걱정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아예우에게 전반 11분, 후반 8분, 후반 44분 연달아 골을 내줬다. 아사모아 기안(알 아인)에게도 전반 43분 한 골을 허용하며 참패를 막지 못했다.

특히 가나의 세 번째 골이자 아예우의 두 번째 골 장면에서 한국은 수비 숫자가 적지 않았음에도 가만히 서 있다가 골을 내주면서 한국 수비진이 가나 공격진에 완벽하게 유린당한 모습을 보였다.

AP통신은 "가나의 빠르고도 정교한 수비는 한국의 득점 기회를 제한시켰다"며 한국이 가나의 수비에 꽁꽁 막혔다고 지적했다.
  • “홍명보호, 수비 여전히 불안” 외신도 지적
    • 입력 2014-06-10 13:36:53
    • 수정2014-06-10 14:19:35
    연합뉴스
한국과 가나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본 뒤 외신들도 홍명보호(號)의 수비 불안을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선라이프 경기장에서 끝난 평가전에서 한국이 가나에 0-4로 진 뒤 "조던 아예우(소쇼)의 두 번째 골 장면은 한국 수비가 잠자코 있던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홍명보 감독에게 수비 걱정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아예우에게 전반 11분, 후반 8분, 후반 44분 연달아 골을 내줬다. 아사모아 기안(알 아인)에게도 전반 43분 한 골을 허용하며 참패를 막지 못했다.

특히 가나의 세 번째 골이자 아예우의 두 번째 골 장면에서 한국은 수비 숫자가 적지 않았음에도 가만히 서 있다가 골을 내주면서 한국 수비진이 가나 공격진에 완벽하게 유린당한 모습을 보였다.

AP통신은 "가나의 빠르고도 정교한 수비는 한국의 득점 기회를 제한시켰다"며 한국이 가나의 수비에 꽁꽁 막혔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