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핵이빨’ 수아레스 “경기 중 흔히 있는 일”
입력 2014.06.25 (08:04) 수정 2014.06.25 (15:56) 연합뉴스
월드컵 무대에서도 '핵이빨 본능'을 드러낸 우루과이의 골잡이 루이스 수아레스(27·리버풀)는 "경기 중에 흔히 있는 일(These are just things that happen out on the pitch)"이라고 해명했다.

수아레스는 25일(한국시간)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이 걸린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상대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유벤투스)의 왼쪽 어깨를 깨물었다.

그는 경기 후 자국의 TV 채널 '채널 10'과의 인터뷰에서 키엘리니의 어깨를 실제로 물었는지를 묻는 말에 명확하게 긍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그는 대신 어깨를 움츠리며 "경기 중에 흔히 있는 일"이라면서 "키엘리니가 먼저 내 어깨를 밀쳤고 그래서 내 눈이 이렇게 된 것"이라며 눈을 가리키면서 말했다.

그는 "경기 중에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을 가지고 큰 소란을 피울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아레스는 과거에도 이미 두 차례 상대 선수를 물어뜯어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수아레스는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에 대해 "매우 기쁘다"면서 "우리는 힘든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극한까지 우리 자신을 밀어붙였다"고 강조했다.
  • ‘핵이빨’ 수아레스 “경기 중 흔히 있는 일”
    • 입력 2014-06-25 08:04:38
    • 수정2014-06-25 15:56:11
    연합뉴스
월드컵 무대에서도 '핵이빨 본능'을 드러낸 우루과이의 골잡이 루이스 수아레스(27·리버풀)는 "경기 중에 흔히 있는 일(These are just things that happen out on the pitch)"이라고 해명했다.

수아레스는 25일(한국시간)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이 걸린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상대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유벤투스)의 왼쪽 어깨를 깨물었다.

그는 경기 후 자국의 TV 채널 '채널 10'과의 인터뷰에서 키엘리니의 어깨를 실제로 물었는지를 묻는 말에 명확하게 긍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그는 대신 어깨를 움츠리며 "경기 중에 흔히 있는 일"이라면서 "키엘리니가 먼저 내 어깨를 밀쳤고 그래서 내 눈이 이렇게 된 것"이라며 눈을 가리키면서 말했다.

그는 "경기 중에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을 가지고 큰 소란을 피울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아레스는 과거에도 이미 두 차례 상대 선수를 물어뜯어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수아레스는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에 대해 "매우 기쁘다"면서 "우리는 힘든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극한까지 우리 자신을 밀어붙였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