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이모저모] 드라마 덕분에 북아일랜드 경제 부흥
입력 2014.07.03 (11:02) 수정 2014.07.03 (11:1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랜 분리 독립 투쟁으로 북아일랜드는 그동안 각광받는 관광지는 아니었는데요.

중세 시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인기 미국 드라마 덕분에 관광업을 비롯해 지역 경제가 크게 활기를 띠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 HBO 방송사가 제작한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

가상의 대륙 웨스테로스를 배경으로 7개의 왕국이 절대적 통치권인 철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펼치는 지략과 대결을 담고 있습니다.

최근 종영된 시즌 4의 첫 회는 미국에서 8백만 명이 시청해 HBO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는데요.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일찌감치 다음 두 시즌의 제작을 확정한 상태입니다.

'왕좌의 게임' 덕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곳은 방송사뿐만이 아닙니다.

이 드라마의 주요 촬영지인 북아일랜드는 엄청난 경제 효과를 누리고 있습니다.

파일럿을 비롯해 4번째 시즌 제작으로 북아일랜드는 8천 2백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1416억 원의 수익을 거둬들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드라마 속 촬영지를 직접 방문하고 싶어하는 관광객들이 앞다퉈 북아일랜드를 찾고 있기 때문인데요.

<인터뷰> 데니스 오도허티(관광객) : '왕좌의 게임' 전시회를 관람하기 위해 왔는데요. 정말 재밌어요. 의상 등 모든 것이 정말 흥미롭고 소품을 전부 볼 수 있어서 뿌듯했습니다.

고용 창출 효과 또한 상당합니다.

일부 제작진과 단역 기용, 소품과 의상 제작 등이 현지에서 이뤄지고, 출연진이 장기간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데요.

그 덕분에 인구가 2백만 명 정도 되는 이곳에 9백여 개의 상근직과 5천 7백여 개의 임시직 일자리가 생겼습니다.

<인터뷰> 시벨 케킬리('왕좌의 게임' 출연 배우) : "제2의 집이나 다름없죠. 이곳에서 벌써 4년째 촬영을 해왔으니까요. 새로운 문화를 접하는 게 즐겁고 이곳 사람들과 벨파스트가 참 좋습니다."

얼마 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도 드라마 세트장을 찾아 큰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북아일랜드 정부를 격려했는데요.

미국 방송사가 이곳을 촬영지로 선택한 데는 여러 이유가 있습니다.

북아일랜드가 드라마 줄거리에 부합하는 장관을 갖고 있기도 하지만, 교통비나 주거비 등 부수적인 비용이 다른 곳에 비해 낮다는 점 또한 무시할 수 없었는데요.

또 정부의 지원을 받는 북아일랜드 영화 기구로부터 제작비를 지원받게 된 것도 중요한 요인이 됐습니다.

작품과 촬영지의 이른바 '윈윈 전략'이 계획대로 성공을 거둔 것입니다.

<인터뷰> 프랭크 돌거(미국 HBO 프로듀서) : "솔직히 이 드라마를 진행하는 데 더 나은 도시나 지역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하지만 촬영지의 다양성과 이동 편의, 제작사 측 요구를 기꺼이 수용하는 정부의 자세 등 모든 것이 뛰어났습니다."

북아일랜드 정부는 지난해 180만 명이었던 관광객 수를 내후년까지 2백만 명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워뒀는데요.

드라마 성공으로 인한 부수적인 경제 효과를 지속적으로 누리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구상 중입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였습니다.
  • [지구촌 이모저모] 드라마 덕분에 북아일랜드 경제 부흥
    • 입력 2014-07-03 11:05:28
    • 수정2014-07-03 11:12:20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오랜 분리 독립 투쟁으로 북아일랜드는 그동안 각광받는 관광지는 아니었는데요.

중세 시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인기 미국 드라마 덕분에 관광업을 비롯해 지역 경제가 크게 활기를 띠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 HBO 방송사가 제작한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

가상의 대륙 웨스테로스를 배경으로 7개의 왕국이 절대적 통치권인 철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펼치는 지략과 대결을 담고 있습니다.

최근 종영된 시즌 4의 첫 회는 미국에서 8백만 명이 시청해 HBO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는데요.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일찌감치 다음 두 시즌의 제작을 확정한 상태입니다.

'왕좌의 게임' 덕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곳은 방송사뿐만이 아닙니다.

이 드라마의 주요 촬영지인 북아일랜드는 엄청난 경제 효과를 누리고 있습니다.

파일럿을 비롯해 4번째 시즌 제작으로 북아일랜드는 8천 2백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1416억 원의 수익을 거둬들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드라마 속 촬영지를 직접 방문하고 싶어하는 관광객들이 앞다퉈 북아일랜드를 찾고 있기 때문인데요.

<인터뷰> 데니스 오도허티(관광객) : '왕좌의 게임' 전시회를 관람하기 위해 왔는데요. 정말 재밌어요. 의상 등 모든 것이 정말 흥미롭고 소품을 전부 볼 수 있어서 뿌듯했습니다.

고용 창출 효과 또한 상당합니다.

일부 제작진과 단역 기용, 소품과 의상 제작 등이 현지에서 이뤄지고, 출연진이 장기간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데요.

그 덕분에 인구가 2백만 명 정도 되는 이곳에 9백여 개의 상근직과 5천 7백여 개의 임시직 일자리가 생겼습니다.

<인터뷰> 시벨 케킬리('왕좌의 게임' 출연 배우) : "제2의 집이나 다름없죠. 이곳에서 벌써 4년째 촬영을 해왔으니까요. 새로운 문화를 접하는 게 즐겁고 이곳 사람들과 벨파스트가 참 좋습니다."

얼마 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도 드라마 세트장을 찾아 큰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북아일랜드 정부를 격려했는데요.

미국 방송사가 이곳을 촬영지로 선택한 데는 여러 이유가 있습니다.

북아일랜드가 드라마 줄거리에 부합하는 장관을 갖고 있기도 하지만, 교통비나 주거비 등 부수적인 비용이 다른 곳에 비해 낮다는 점 또한 무시할 수 없었는데요.

또 정부의 지원을 받는 북아일랜드 영화 기구로부터 제작비를 지원받게 된 것도 중요한 요인이 됐습니다.

작품과 촬영지의 이른바 '윈윈 전략'이 계획대로 성공을 거둔 것입니다.

<인터뷰> 프랭크 돌거(미국 HBO 프로듀서) : "솔직히 이 드라마를 진행하는 데 더 나은 도시나 지역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하지만 촬영지의 다양성과 이동 편의, 제작사 측 요구를 기꺼이 수용하는 정부의 자세 등 모든 것이 뛰어났습니다."

북아일랜드 정부는 지난해 180만 명이었던 관광객 수를 내후년까지 2백만 명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워뒀는데요.

드라마 성공으로 인한 부수적인 경제 효과를 지속적으로 누리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구상 중입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