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M-2 첫 동시 요격 성공…다국적 함대 지휘
입력 2014.07.05 (21:13) 수정 2014.07.05 (22: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최대의 합동 해상 훈련인 림팩에서 우리 이지스함이 미사일 두 발을 동시에 발사해 목표물 두 개를 한꺼번에 요격하는데 처음으로 성공했습니다.

또 우리 해군이 다국적군을 직접 지휘하는 임무를 맡아 높아진 위상을 증명했습니다.

하와이에서 황현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 해군의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인 서애 류성룡함에서 유도탄 한 발이 솟구칩니다.

<녹취> "파이어..."

곧이어 함정 앞편과 뒷편의 수직 발사대에서 유도탄 두 발이 동시 발사됩니다.

적 항공기와 순항 미사일을 공중 타격하는 주력 대공 미사일 'SM-2' 입니다.

활성탄을 이용해 목표물을 이렇게 산산조각 낸 SM-2 동시 발사와 요격은 '신의 방패'로 불리는 이지스함 도입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유종준(대령/서애류성룡함 함장) : "SM-2 동시 발사 성공을 통해서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이지스 구축함의 전투 수행 능력을 입증하였습니다."

군함 수십 척이 진을 치고 있는 하와이 해상.

올해 림팩에서 우리 해군은 미국과 일본 등 7개 나라로 구성된 연합 해상 전투단도 이끌게 됩니다.

과거 소규모 전투단을 이끌던 수준에서 한 단계 격상된 '해상전투지휘관' 임무로, 수상함 11척과 탑재헬기 등 17대를 직접 지휘하게 되는 겁니다.

<인터뷰> 남동우(대령/72기동전대장) : "(지휘관) 임무를 통해서 습득된 작전 및 전술 지시 등 우리 기동전단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항공모함이 없는 나라가 다국적군을 지휘하는건 이례적인 일로, 우리 해군의 연합작전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해군은 설명했습니다.

하와이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SM-2 첫 동시 요격 성공…다국적 함대 지휘
    • 입력 2014-07-05 21:02:59
    • 수정2014-07-05 22:45:40
    뉴스 9
<앵커 멘트>

세계 최대의 합동 해상 훈련인 림팩에서 우리 이지스함이 미사일 두 발을 동시에 발사해 목표물 두 개를 한꺼번에 요격하는데 처음으로 성공했습니다.

또 우리 해군이 다국적군을 직접 지휘하는 임무를 맡아 높아진 위상을 증명했습니다.

하와이에서 황현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 해군의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인 서애 류성룡함에서 유도탄 한 발이 솟구칩니다.

<녹취> "파이어..."

곧이어 함정 앞편과 뒷편의 수직 발사대에서 유도탄 두 발이 동시 발사됩니다.

적 항공기와 순항 미사일을 공중 타격하는 주력 대공 미사일 'SM-2' 입니다.

활성탄을 이용해 목표물을 이렇게 산산조각 낸 SM-2 동시 발사와 요격은 '신의 방패'로 불리는 이지스함 도입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유종준(대령/서애류성룡함 함장) : "SM-2 동시 발사 성공을 통해서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이지스 구축함의 전투 수행 능력을 입증하였습니다."

군함 수십 척이 진을 치고 있는 하와이 해상.

올해 림팩에서 우리 해군은 미국과 일본 등 7개 나라로 구성된 연합 해상 전투단도 이끌게 됩니다.

과거 소규모 전투단을 이끌던 수준에서 한 단계 격상된 '해상전투지휘관' 임무로, 수상함 11척과 탑재헬기 등 17대를 직접 지휘하게 되는 겁니다.

<인터뷰> 남동우(대령/72기동전대장) : "(지휘관) 임무를 통해서 습득된 작전 및 전술 지시 등 우리 기동전단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항공모함이 없는 나라가 다국적군을 지휘하는건 이례적인 일로, 우리 해군의 연합작전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해군은 설명했습니다.

하와이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