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3·4위전 앞둔 스콜라리 “최고 선수는 로번”
입력 2014.07.12 (09:58) 수정 2014.07.12 (09:58) 연합뉴스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브라질 축구 대표팀 감독이 뽑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최고의 선수는 다름 아닌 네덜란드의 아리언 로번(바이에른 뮌헨)이었다.

스콜라리 감독은 네덜란드와의 3·4위전을 하루 앞둔 12일(이하 한국시간) "로번이야말로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훈련에서 로번을 막는 연습을 중점적으로 했다고 밝히면서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을 사용해 치고 들어오는 그의 주특기를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번은 이날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골든볼' 후보 10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0명 중 7명이 결승에 진출한 독일과 아르헨티나 선수들로 채워졌지만 로번은 브라질의 네이마르(바르셀로나), 콜롬비아의 하메스 로드리게스(모나코)와 함께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도 후보에 올라 실력을 입증했다.

이번 대회에서 세 골을 터뜨린 로번은 현재 득점 선두인 로드리게스의 여섯 골에 못 미치지만 워낙 몰아치기에 능한 유형이라 3·4위전 한 경기로도 결과는 뒤집힐 수 있다.

준결승에서 독일에 1-7 참패를 당하고도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며 곧장 물러나지 않은 스콜라리 감독의 브라질은 오는 13일 로번의 네덜란드와 3위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 3·4위전 앞둔 스콜라리 “최고 선수는 로번”
    • 입력 2014-07-12 09:58:22
    • 수정2014-07-12 09:58:59
    연합뉴스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브라질 축구 대표팀 감독이 뽑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최고의 선수는 다름 아닌 네덜란드의 아리언 로번(바이에른 뮌헨)이었다.

스콜라리 감독은 네덜란드와의 3·4위전을 하루 앞둔 12일(이하 한국시간) "로번이야말로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훈련에서 로번을 막는 연습을 중점적으로 했다고 밝히면서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을 사용해 치고 들어오는 그의 주특기를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번은 이날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골든볼' 후보 10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0명 중 7명이 결승에 진출한 독일과 아르헨티나 선수들로 채워졌지만 로번은 브라질의 네이마르(바르셀로나), 콜롬비아의 하메스 로드리게스(모나코)와 함께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도 후보에 올라 실력을 입증했다.

이번 대회에서 세 골을 터뜨린 로번은 현재 득점 선두인 로드리게스의 여섯 골에 못 미치지만 워낙 몰아치기에 능한 유형이라 3·4위전 한 경기로도 결과는 뒤집힐 수 있다.

준결승에서 독일에 1-7 참패를 당하고도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며 곧장 물러나지 않은 스콜라리 감독의 브라질은 오는 13일 로번의 네덜란드와 3위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