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참혹한 4위’ 브라질, 스콜라리 감독 경질
입력 2014.07.14 (17:30) 수정 2014.07.14 (18:13) 연합뉴스
'미네이랑의 참극'을 쓴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이 결국 경질됐다.

AFP 통신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축구협회가 이날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뒤 스콜라리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을 방침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스콜라리 감독의 계약기간은 이번 월드컵까지였다.

홈에서 통산 5번째 우승에 야심차게 도전한 브라질은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4강전에서 전반 30분만에 5골을 내주는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끝에 독일에 1-7로 참패했다.

이는 64년 전 '마라카낭의 비극' 이후 브라질 축구가 경험한 최악의 경기로 기록됐다.

브라질은 자국에서 열린 1950년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우루과이에게 1-2로 역전패해 우승컵을 놓친 적이 있다.

이번 대표팀은 네덜란드와의 3∼4위전에서도 전반 초반에 2골을 내주며 0-3으로 무릎을 꿇어 '유종의 미'도 거두지 못했다.

스콜라리 감독은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내가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 축구협회가 내 운명을 결정할 것"이라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스콜라리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조국에 4번째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 '명장'이다.

2012년 컨페더레이션스컵을 앞두고 '삼바 군단'을 다시 맡아 이 대회 결승전에서 스페인을 3-0으로 꺾으며 자국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 ‘참혹한 4위’ 브라질, 스콜라리 감독 경질
    • 입력 2014-07-14 17:30:27
    • 수정2014-07-14 18:13:59
    연합뉴스
'미네이랑의 참극'을 쓴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이 결국 경질됐다.

AFP 통신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축구협회가 이날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뒤 스콜라리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을 방침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스콜라리 감독의 계약기간은 이번 월드컵까지였다.

홈에서 통산 5번째 우승에 야심차게 도전한 브라질은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4강전에서 전반 30분만에 5골을 내주는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끝에 독일에 1-7로 참패했다.

이는 64년 전 '마라카낭의 비극' 이후 브라질 축구가 경험한 최악의 경기로 기록됐다.

브라질은 자국에서 열린 1950년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우루과이에게 1-2로 역전패해 우승컵을 놓친 적이 있다.

이번 대표팀은 네덜란드와의 3∼4위전에서도 전반 초반에 2골을 내주며 0-3으로 무릎을 꿇어 '유종의 미'도 거두지 못했다.

스콜라리 감독은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내가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 축구협회가 내 운명을 결정할 것"이라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스콜라리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조국에 4번째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 '명장'이다.

2012년 컨페더레이션스컵을 앞두고 '삼바 군단'을 다시 맡아 이 대회 결승전에서 스페인을 3-0으로 꺾으며 자국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