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 휴가철 유기견 발생 급증…지자체 ‘골머리’
입력 2014.07.21 (07:40) 수정 2014.07.21 (09: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인으로부터 버려지는 유기견이 해마다 줄지 않고 있는데요.

특히, 여름 휴가철에 유기견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애완견 한 마리가 낯선 사람 품에 안겨있습니다.

구조대의 손길이 닿자 이빨을 드러내며 경계심을 나타냅니다.

이 강아지는 도로에서 위태롭게 떠돌다, 지나가는 운전자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김재훈(유기견 발견 신고자) : "강아지가 막 다니는데.. 찻길에서도..다른 차들도 왔다 갔다 하잖아요. 그래서 제가 가서 주인도 없고 그래서 데리고 왔는데"

동물 등록도 안 돼 있어, 주인을 찾을 수 없게 되자 결국 보호소로 향합니다.

유기견 발견 신고는 평소보다 요즘 같은 여름 휴가철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이 보호소의 경우 6월부터 8월 사이에 가장 많은 유기견이 들어왔습니다.

평소보다 2배 가까이 많습니다.

유기견 대부분은 외지 사람이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병윤(강릉시 유기동물보호소 팀장) : "여름철에 특히 해안가 쪽, 해안가에서 약간 멀어진 곳 인적인 드문 곳에서 많이 발견돼요. 동네 주민들한테 물어봐도 그런 강아지는 본 적이 없대요...."

보호소에 들어온 유기견의 법정 보호 기간은 열흘, 이 기간 동안 주인을 찾지 못하거나 입양되지 않으면 안락사를 당하게 됩니다.

동물보호단체의 반대로 강릉시를 포함한 일부 지자체는 운영 여건이 허락하는 한 안락사를 실시하지 않고 있지만 여름철마다 늘어나는 유기견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 입니다.
  • 여름 휴가철 유기견 발생 급증…지자체 ‘골머리’
    • 입력 2014-07-21 07:44:28
    • 수정2014-07-21 09:18: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주인으로부터 버려지는 유기견이 해마다 줄지 않고 있는데요.

특히, 여름 휴가철에 유기견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애완견 한 마리가 낯선 사람 품에 안겨있습니다.

구조대의 손길이 닿자 이빨을 드러내며 경계심을 나타냅니다.

이 강아지는 도로에서 위태롭게 떠돌다, 지나가는 운전자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김재훈(유기견 발견 신고자) : "강아지가 막 다니는데.. 찻길에서도..다른 차들도 왔다 갔다 하잖아요. 그래서 제가 가서 주인도 없고 그래서 데리고 왔는데"

동물 등록도 안 돼 있어, 주인을 찾을 수 없게 되자 결국 보호소로 향합니다.

유기견 발견 신고는 평소보다 요즘 같은 여름 휴가철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이 보호소의 경우 6월부터 8월 사이에 가장 많은 유기견이 들어왔습니다.

평소보다 2배 가까이 많습니다.

유기견 대부분은 외지 사람이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병윤(강릉시 유기동물보호소 팀장) : "여름철에 특히 해안가 쪽, 해안가에서 약간 멀어진 곳 인적인 드문 곳에서 많이 발견돼요. 동네 주민들한테 물어봐도 그런 강아지는 본 적이 없대요...."

보호소에 들어온 유기견의 법정 보호 기간은 열흘, 이 기간 동안 주인을 찾지 못하거나 입양되지 않으면 안락사를 당하게 됩니다.

동물보호단체의 반대로 강릉시를 포함한 일부 지자체는 운영 여건이 허락하는 한 안락사를 실시하지 않고 있지만 여름철마다 늘어나는 유기견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 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