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피스텔 CCTV로 ‘유대균 은신’ 확신
입력 2014.07.28 (12:03) 수정 2015.05.14 (10: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유대균 씨와 박수경 씨를 찾는 데 결정적 단서가 된 건 오피스텔 복도에 설치된 CCTV였습니다.

녹화영상 일주일치를 돌려본 경찰은 전기와 수도를 사용하는데도 드나든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는 대균씨가 도피중이라는 확신을 가졌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용인의 오피스텔.

유대균 씨 수행원의 여동생이자 임차인인 하 모씨가 문 너머로 뭔가를 얘기합니다.

체념한 듯 돌아서는 순간, 갑자기 문을 열고 나타난 여성, 박수경 씨입니다.

담담한 표정으로 두 팔을 든 채, 경찰의 체포에 순순히 응합니다.

잠시 후, 수갑이 뒤로 채워진 채 나타난 긴 머리의 남성, 유대균 씨입니다.

역시 저항 없이 변호인 조력권과 묵비권 등 '미란다 원칙' 고지를 묵묵히 듣습니다.

이날 체포에 결정적 계기가 된 건, 1주일치 영상이 보관되는 복도 CCTV였습니다.

작전에 돌입하기 직전, 경찰은 녹화영상을 돌려봤고, 문제의 오피스텔 문이 1주일 동안 한 번도 열리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안에 사람이 있다'는 단서가 됐습니다.

<녹취>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음성 변조) : "그걸 가지고 (안에 있다는) 확신을 가진 거니까, 사람은 안 들어가는데 전기라든지 수도(계량기)가 돌아가니까요."

지난 4월 21일, 두 사람이 오피스텔에 은신할 당시 임차인 하 씨 외에도 유 씨의 운전기사 고 모 씨와 하 씨의 오빠가 동행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과 경찰은 인근 CCTV 분석과 주변 탐문을 통해 또다른 조력자는 없는지 수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오피스텔 CCTV로 ‘유대균 은신’ 확신
    • 입력 2014-07-28 12:04:52
    • 수정2015-05-14 10:01:05
    뉴스 12
<앵커 멘트>

경찰이 유대균 씨와 박수경 씨를 찾는 데 결정적 단서가 된 건 오피스텔 복도에 설치된 CCTV였습니다.

녹화영상 일주일치를 돌려본 경찰은 전기와 수도를 사용하는데도 드나든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는 대균씨가 도피중이라는 확신을 가졌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용인의 오피스텔.

유대균 씨 수행원의 여동생이자 임차인인 하 모씨가 문 너머로 뭔가를 얘기합니다.

체념한 듯 돌아서는 순간, 갑자기 문을 열고 나타난 여성, 박수경 씨입니다.

담담한 표정으로 두 팔을 든 채, 경찰의 체포에 순순히 응합니다.

잠시 후, 수갑이 뒤로 채워진 채 나타난 긴 머리의 남성, 유대균 씨입니다.

역시 저항 없이 변호인 조력권과 묵비권 등 '미란다 원칙' 고지를 묵묵히 듣습니다.

이날 체포에 결정적 계기가 된 건, 1주일치 영상이 보관되는 복도 CCTV였습니다.

작전에 돌입하기 직전, 경찰은 녹화영상을 돌려봤고, 문제의 오피스텔 문이 1주일 동안 한 번도 열리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안에 사람이 있다'는 단서가 됐습니다.

<녹취>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음성 변조) : "그걸 가지고 (안에 있다는) 확신을 가진 거니까, 사람은 안 들어가는데 전기라든지 수도(계량기)가 돌아가니까요."

지난 4월 21일, 두 사람이 오피스텔에 은신할 당시 임차인 하 씨 외에도 유 씨의 운전기사 고 모 씨와 하 씨의 오빠가 동행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과 경찰은 인근 CCTV 분석과 주변 탐문을 통해 또다른 조력자는 없는지 수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