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세계속으로] 아르헨티나 하이드로포닉 재배
입력 2014.08.07 (11:03) 수정 2014.08.07 (11:2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북서쪽으로 30km 떨어진 티그레.

휴양지인 티그레는 '물의 도시'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여러 개의 강줄기를 품고 있습니다.

그 중 파라나 강 인근에는 티그레의 명물로 손꼽히는 '하이드로포닉' 비닐하우스가 있는데요.

'하이드로포닉'은 흙 없이 물로만 농사 짓는 수경 재배의 일종인데, 대량 재배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12년 전 한 부부가 도시 생활을 접고 이곳에서 선도적으로 이 농사법을 시작했는데요, 지금은 멀리서도 사람들이 찾아와 재배 기술을 배울 만큼 이 곳이 하이드로포닉의 메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호르헤(방문객) : "하이드로포닉 재배에 관심이 많아요. 여기서 수업을 듣고 직접 하이드로포닉 비닐하우스를 만들 생각이에요."

하이드로포닉은 미네랄과 소금이 섞인 물만 사용하는 친환경 재배법이어서 특히 유기농 먹을거리를 많이 찾는 도시인들에게 큰 인깁니다.

이 재배법의 특징은 작물이 스스로 애쓰지 않아도 필요한 영양분이 골고루 공급된다는 건데요, 그래서인지 하이드로포닉 재배 작물은 맛과 질감이 일품입니다.

<인터뷰> 레시나(방문객) : "완전 자연식이에요. 가게에서 사서 먹는 것과는 맛이 다르네요. 너무 맛있어요."

재배 방식에는 크게 3가지가 있는데, 작은 관속으로 소량의 물을 계속 흘려보내거나, 스티로폼 판에 구멍을 낸 뒤 씨앗을 심어 물에 띄울 수도 있고, 수직 또는 수평으로 통을 걸어 재배하는 방식도 있습니다.

하이드로포닉은 무엇보다 이렇게 좁은 공간에서도 손쉽게 농사를 지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인데요,

<인터뷰> 아르투로(농장 주인) : "땅에서 모종 1개를 심을 공간에 이 방법으로 딸기 모종 30개를 재배할 수 있습니다. 상추 또한 9개 모종을 심는 1제곱미터 땅에 이곳에서는 30 모종을 심을 수 있습니다."

스티로폼과 플라스틱 병 등 간단한 도구만으로도 누구나 딸기와 당근, 토마토와 상추 등 품질 좋은 먹을거리를 직접 키워 먹을 수 있는 겁니다.

<인터뷰> 모니카(농장 주인) : "이렇게 (친환경적으로) 재배 된 채소가 아니면 잘 먹지 않게 되는 습관이 들었어요. 기존 채소들과는 확실히 다른 맛을 느낄 수 있고, 음식을 훨씬 더 즐기게 되었어요."

아르헨티나에서 새로운 농사법으로 떠오른 하이드로포닉, 농가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 건강까지 챙기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 [지구촌 세계속으로] 아르헨티나 하이드로포닉 재배
    • 입력 2014-08-07 10:31:25
    • 수정2014-08-07 11:24:17
    지구촌뉴스
<리포트>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북서쪽으로 30km 떨어진 티그레.

휴양지인 티그레는 '물의 도시'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여러 개의 강줄기를 품고 있습니다.

그 중 파라나 강 인근에는 티그레의 명물로 손꼽히는 '하이드로포닉' 비닐하우스가 있는데요.

'하이드로포닉'은 흙 없이 물로만 농사 짓는 수경 재배의 일종인데, 대량 재배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12년 전 한 부부가 도시 생활을 접고 이곳에서 선도적으로 이 농사법을 시작했는데요, 지금은 멀리서도 사람들이 찾아와 재배 기술을 배울 만큼 이 곳이 하이드로포닉의 메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호르헤(방문객) : "하이드로포닉 재배에 관심이 많아요. 여기서 수업을 듣고 직접 하이드로포닉 비닐하우스를 만들 생각이에요."

하이드로포닉은 미네랄과 소금이 섞인 물만 사용하는 친환경 재배법이어서 특히 유기농 먹을거리를 많이 찾는 도시인들에게 큰 인깁니다.

이 재배법의 특징은 작물이 스스로 애쓰지 않아도 필요한 영양분이 골고루 공급된다는 건데요, 그래서인지 하이드로포닉 재배 작물은 맛과 질감이 일품입니다.

<인터뷰> 레시나(방문객) : "완전 자연식이에요. 가게에서 사서 먹는 것과는 맛이 다르네요. 너무 맛있어요."

재배 방식에는 크게 3가지가 있는데, 작은 관속으로 소량의 물을 계속 흘려보내거나, 스티로폼 판에 구멍을 낸 뒤 씨앗을 심어 물에 띄울 수도 있고, 수직 또는 수평으로 통을 걸어 재배하는 방식도 있습니다.

하이드로포닉은 무엇보다 이렇게 좁은 공간에서도 손쉽게 농사를 지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인데요,

<인터뷰> 아르투로(농장 주인) : "땅에서 모종 1개를 심을 공간에 이 방법으로 딸기 모종 30개를 재배할 수 있습니다. 상추 또한 9개 모종을 심는 1제곱미터 땅에 이곳에서는 30 모종을 심을 수 있습니다."

스티로폼과 플라스틱 병 등 간단한 도구만으로도 누구나 딸기와 당근, 토마토와 상추 등 품질 좋은 먹을거리를 직접 키워 먹을 수 있는 겁니다.

<인터뷰> 모니카(농장 주인) : "이렇게 (친환경적으로) 재배 된 채소가 아니면 잘 먹지 않게 되는 습관이 들었어요. 기존 채소들과는 확실히 다른 맛을 느낄 수 있고, 음식을 훨씬 더 즐기게 되었어요."

아르헨티나에서 새로운 농사법으로 떠오른 하이드로포닉, 농가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 건강까지 챙기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