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교황 한국 방문
평생 잊지 못할 감격…“교황님, 감사합니다!”
입력 2014.08.16 (21:08) 수정 2014.08.16 (22: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누구나 마찬가지겠습니다만, 특히 천주교 신자들에게 오늘 시복식은 정말 특별한 의미가 있었을 겁니다.

생애 한번 뿐일 수도 있는 교황과의 만남은 평생 잊지 못할 감격을 안겼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황이 직접 집전하는 미사에 참석해 강론을 들은 천주교 신자들의 표정은 기쁨과 감동으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박순영(경기도 광주시) : "제가 이렇게 한 곳에 교황님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은 제 인생에서도 굉장히 큰 영광이고 큰 기쁨입니다."

<인터뷰> 라원만.이한순(인천 당하동) : "다짐을 많이 했습니다. 오늘 너무 감사드리고요, 교황님 너무 사랑하고 사랑합니다."

시복식장에 초대받지 못한 신자들도 먼발치에서나마 교황을 보고, 느끼기 위해 광화문 주변과 시청앞 광장 등을 가득 메웠고, 함께 온 신자들과 찬송가를 함께 부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정옥(경기도 용인시) : "저는 개인적으로 왔어요. 평생 한 번 있는 일인데, 안 올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왔어요."

무더운 날씨탓에 2천여명의 참가자들이 일사병 등으로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오늘 시복식은 5천명의 자원봉사자와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큰 혼잡없이 마무리됐습니다

시복식이 끝나고도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남아 뒷정리를 하느라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광화문 광장과 주변 교통은 오후 5시부터 완전 정상화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평생 잊지 못할 감격…“교황님, 감사합니다!”
    • 입력 2014-08-16 21:10:50
    • 수정2014-08-16 22:53:29
    뉴스 9
<앵커 멘트>

누구나 마찬가지겠습니다만, 특히 천주교 신자들에게 오늘 시복식은 정말 특별한 의미가 있었을 겁니다.

생애 한번 뿐일 수도 있는 교황과의 만남은 평생 잊지 못할 감격을 안겼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황이 직접 집전하는 미사에 참석해 강론을 들은 천주교 신자들의 표정은 기쁨과 감동으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박순영(경기도 광주시) : "제가 이렇게 한 곳에 교황님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은 제 인생에서도 굉장히 큰 영광이고 큰 기쁨입니다."

<인터뷰> 라원만.이한순(인천 당하동) : "다짐을 많이 했습니다. 오늘 너무 감사드리고요, 교황님 너무 사랑하고 사랑합니다."

시복식장에 초대받지 못한 신자들도 먼발치에서나마 교황을 보고, 느끼기 위해 광화문 주변과 시청앞 광장 등을 가득 메웠고, 함께 온 신자들과 찬송가를 함께 부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정옥(경기도 용인시) : "저는 개인적으로 왔어요. 평생 한 번 있는 일인데, 안 올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왔어요."

무더운 날씨탓에 2천여명의 참가자들이 일사병 등으로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오늘 시복식은 5천명의 자원봉사자와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큰 혼잡없이 마무리됐습니다

시복식이 끝나고도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남아 뒷정리를 하느라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광화문 광장과 주변 교통은 오후 5시부터 완전 정상화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