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교황 한국 방문
교황, 세월호 유족 직접 세례…세례명 ‘프란치스코’
입력 2014.08.18 (06:04) 수정 2014.08.18 (09: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참사 유족 한 명에게 직접 세례를 줬습니다.

세례명은 자신과 똑같은 '프란치스코'인데, 한국의 신자가 교황에게 직접 세례를 받은 것은 25년만입니다.

심연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족 이호진씨와 이마를 맞댄 교황.

머리에 성수를 뿌리고, 교황은 직접 그 성수를 닦아줍니다.

이어 이마에 성호를 긋습니다.

<녹취> 정제천(신부) : "이제 형제님은 그리스도를 통하여 빛이 되었습니다."

세례를 받은 사람은 세월호 참사로 숨진 단원고 학생 고 이승현 군의 아버지, 세례명은 교황과 똑같은 '프란치스코'입니다.

한 시간 가까이 세례 성사를 집전한 교황은 이 씨의 두 손을 잡은 채 따스한 위로를 건넵니다.

이호진씨는 교황을 만나기 위해 십자가를 지고 안산에서 진도, 다시 대전까지 9백 킬로미터를 걸어왔습니다.

이호진 씨는 대전에서의 미사 직전 교황을 만나 세례를 부탁했습니다.

<녹취> 이호진(세월호 유족) : "세례를 받았으면 하는데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 말씀해주십시오."

교황은 다소 놀란 듯했지만, 이 씨가 2년 전부터 세례를 준비했다는 말에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한국 신자가 교황에게 직접 세례를 받은 것은 25년 만입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교황, 세월호 유족 직접 세례…세례명 ‘프란치스코’
    • 입력 2014-08-18 06:05:55
    • 수정2014-08-18 09:37: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참사 유족 한 명에게 직접 세례를 줬습니다.

세례명은 자신과 똑같은 '프란치스코'인데, 한국의 신자가 교황에게 직접 세례를 받은 것은 25년만입니다.

심연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족 이호진씨와 이마를 맞댄 교황.

머리에 성수를 뿌리고, 교황은 직접 그 성수를 닦아줍니다.

이어 이마에 성호를 긋습니다.

<녹취> 정제천(신부) : "이제 형제님은 그리스도를 통하여 빛이 되었습니다."

세례를 받은 사람은 세월호 참사로 숨진 단원고 학생 고 이승현 군의 아버지, 세례명은 교황과 똑같은 '프란치스코'입니다.

한 시간 가까이 세례 성사를 집전한 교황은 이 씨의 두 손을 잡은 채 따스한 위로를 건넵니다.

이호진씨는 교황을 만나기 위해 십자가를 지고 안산에서 진도, 다시 대전까지 9백 킬로미터를 걸어왔습니다.

이호진 씨는 대전에서의 미사 직전 교황을 만나 세례를 부탁했습니다.

<녹취> 이호진(세월호 유족) : "세례를 받았으면 하는데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 말씀해주십시오."

교황은 다소 놀란 듯했지만, 이 씨가 2년 전부터 세례를 준비했다는 말에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한국 신자가 교황에게 직접 세례를 받은 것은 25년 만입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