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교황 한국 방문
교황 “세월호 유가족 고통 앞 중립 지킬 수 없었다”
입력 2014.08.19 (05:02) 수정 2014.08.19 (20:12)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유족의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인이 전쟁 등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존엄성을 잃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교황은 한국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세기 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말했습니다.

교황은 세월호 유족이 준 추모 리본을 달자 누군가가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리본을 떼라고 충고했지만 인간의 고통 앞에 중립을 지킬 순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자신의 위로가 죽은 이들에게 새 생명을 줄 순 없지만, 희생자 가족을 위로하면서 우리는 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만나서는 전쟁의 잔혹함을 생각했다면서 당사자들과 한국인들이 큰 고통 속에서도 인간적 품위를 잃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또 남북 분단은 큰 고통이지만, 남과 북은 자매처럼 같은 언어를 쓰는 만큼 한반도에도 언젠가 평화가 찾아와 두 형제·자매가 하나로 뭉칠 것이라면서 침묵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 교황 “세월호 유가족 고통 앞 중립 지킬 수 없었다”
    • 입력 2014-08-19 05:02:28
    • 수정2014-08-19 20:12:23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유족의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인이 전쟁 등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존엄성을 잃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교황은 한국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세기 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말했습니다.

교황은 세월호 유족이 준 추모 리본을 달자 누군가가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리본을 떼라고 충고했지만 인간의 고통 앞에 중립을 지킬 순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자신의 위로가 죽은 이들에게 새 생명을 줄 순 없지만, 희생자 가족을 위로하면서 우리는 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만나서는 전쟁의 잔혹함을 생각했다면서 당사자들과 한국인들이 큰 고통 속에서도 인간적 품위를 잃지 않았다고 답변했습니다.

또 남북 분단은 큰 고통이지만, 남과 북은 자매처럼 같은 언어를 쓰는 만큼 한반도에도 언젠가 평화가 찾아와 두 형제·자매가 하나로 뭉칠 것이라면서 침묵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