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4 인천아시안게임
일본 AG 선수단 첫 주장·기수 모두 여성
입력 2014.08.19 (09:47) 수정 2014.08.25 (13:43) 연합뉴스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일본선수단 주장과 기수를 모두 여자 선수가 맡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올림픽위원회(JOC)는 18일 인천 아시안게임 일본 선수단 주장에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여자 48㎏급 은메달리스트인 미야케 히로미(29)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수는 런던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일궈 일본양궁에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안긴 가와나카 가오리(23)가 뽑혔다.

일본 선수단 주장과 기수를 함께 여자가 맡는 것은 올림픽, 아시안게임을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다음달 19일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총 716명의 선수를 보낸다.
  • 일본 AG 선수단 첫 주장·기수 모두 여성
    • 입력 2014-08-19 09:47:05
    • 수정2014-08-25 13:43:26
    연합뉴스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일본선수단 주장과 기수를 모두 여자 선수가 맡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올림픽위원회(JOC)는 18일 인천 아시안게임 일본 선수단 주장에 2012년 런던올림픽 역도 여자 48㎏급 은메달리스트인 미야케 히로미(29)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수는 런던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일궈 일본양궁에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안긴 가와나카 가오리(23)가 뽑혔다.

일본 선수단 주장과 기수를 함께 여자가 맡는 것은 올림픽, 아시안게임을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다음달 19일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총 716명의 선수를 보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