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인천아시안게임
AG, 축구·농구 등 단체종목 판도 21일 ‘윤곽’
입력 2014.08.19 (16:01) 수정 2014.08.25 (13:43) 연합뉴스
다음 달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의 단체종목 판도가 21일 윤곽을 드러낸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인천시 중구 하버파크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10개 종목의 조 추첨행사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축구, 농구, 배구, 핸드볼, 럭비, 세팍타크로, 수구, 카바디, 배드민턴, 체조가 조 추첨 대상이다.

이날 행사에는 권경상 조직위 사무총장,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관계자,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대표들이 참석하기로 했다.

특히 북한 NOC 관계자가 직접 행사장을 찾아 조 추첨에 참가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축구 최순호, 농구 박찬숙, 배구 장윤창, 핸드볼 임오경, 배드민턴 라경민, 체조 여홍청 등 왕년의 스타들도 참여해 행사에 흥을 더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축구, 농구, 배구, 핸드볼, 럭비 등 5개 종목의 공인구가 전시된다.
  • AG, 축구·농구 등 단체종목 판도 21일 ‘윤곽’
    • 입력 2014-08-19 16:01:03
    • 수정2014-08-25 13:43:26
    연합뉴스
다음 달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의 단체종목 판도가 21일 윤곽을 드러낸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인천시 중구 하버파크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10개 종목의 조 추첨행사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축구, 농구, 배구, 핸드볼, 럭비, 세팍타크로, 수구, 카바디, 배드민턴, 체조가 조 추첨 대상이다.

이날 행사에는 권경상 조직위 사무총장,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관계자,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대표들이 참석하기로 했다.

특히 북한 NOC 관계자가 직접 행사장을 찾아 조 추첨에 참가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축구 최순호, 농구 박찬숙, 배구 장윤창, 핸드볼 임오경, 배드민턴 라경민, 체조 여홍청 등 왕년의 스타들도 참여해 행사에 흥을 더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축구, 농구, 배구, 핸드볼, 럭비 등 5개 종목의 공인구가 전시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